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규현 "국내정치 개입말라고 尹대통령이 엄명"

    김형원 기자

    발행일 : 2022.05.26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정원장 후보 인사청문회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5일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Mossad)처럼 국정원을 개혁 또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또 "새 정부 첫 국정원장의 가장 중요한 소명은 조직을 쇄신하는 것"이라면서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예고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 모두발언에서 "국정원이 북한·해외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제게 국정원장이라는 소임이 주어진다면 북한 정보 역량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팬데믹, 기후변화, 공급망 위기 등 신(新)안보 위협에 철저히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김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국정원을 이스라엘의 모사드와 같이 해외 대북 정보 업무에 중점을 둔 첩보 조직으로 재편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구상이 담겼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도 이날 청문회에서 국정원 쇄신과 관련해서 모사드를 언급했다.

    김 후보자는 "앞으로 국정원의 국내 정치 개입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저에게 '만일 국정원장이 된다면 절대로 국내 정치에 관한 것은 해선 안 된다'고 엄명을 내렸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보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김 후보자가 박근혜 정부 국가안보실 1차장으로 재직하면서 세월호 참사 조작 행위에 관여했다"며 공세를 폈다. 2018년 김 후보자는 세월호 참사 보고 조작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지만 석방된 바 있다.

    민주당 조정식 의원은 "김 후보자가 국회에 출석해 대통령 보고 시각과 최초 지시 시각을 특위 위원들에게 허위 보고했다"고 했고, 같은 당 박홍근 의원은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도 지명 철회를 해달라고 호소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조작, 허위 보고 했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며 "당시 저희는 대통령 최초 보고 시각을 오전 10시로 알고 있었는데, 검찰 조사받으면서 10시 19~20분이었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답변했다.
    기고자 : 김형원 기자
    본문자수 : 99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