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대장 전원교체… 9년만에 육사 출신 합참의장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발행일 : 2022.05.26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군수뇌부 물갈이 인사
    7명 중 4명 육사 출신

    정부는 25일 신임 합동참모의장에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육사 42기)을, 육군참모총장에 박정환 합동참모차장(육사 44기)을 각각 지명하는 등 대장 7명 전원을 교체했다. 이번 인사로 9년 만에 육사 출신이 합참의장이 됐고, 취임 1년이 안 된 해·공군 참모총장도 이례적으로 모두 교체됐다. 문재인 정부 시절 논란을 빚었던 육사 배제, 특정 지역 편중 인사 등을 바로잡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인사에서 해군참모총장에는 이종호 합참 군사지원본부장(해사 42기), 공군참모총장에는 정상화 합참 전략기획본부장(공사 36기), 연합사 부사령관에는 안병석 육군참모차장(육사 45기), 지상작전사령관에는 전동진 합참 작전본부장(육사 45기), 2작전사령관에는 신희현 3군단장(학군 27기)이 각각 지명됐다. 중장급인 안보지원사령관에는 황유성 소장(육사 46기)이 대리 보직됐으며, 향후 중장급 인사 때 중장 진급과 함께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인 합참의장을 제외하고) 26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이들을 정식 임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육사 및 작전통, 미국통들의 발탁과 함께 일부 기수 건너뛰기가 이뤄졌다는 점이 특징이다. 합참의장, 육참총장, 연합사 부사령관, 지상작전사령관, 2작전사령관 등 대장 보직 5개 중 4개에 육사 출신이 내정됐다. 육사 출신 합참의장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11∼2013년 정승조 합참의장이 마지막이었다. 박근혜·문재인 정부에선 해·공군, 학군(ROTC)·3사 등 비육사 출신들이 계속 임명됐다.

    김승겸 합참의장 지명자는 한국군 현역 장성 중 유일한 무공훈장 수훈자다. 1992년 5월 3보병사단(백골부대) 13중대장 시절 비무장지대의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북한 무장 공비 4명을 전원 사살한 은하계곡 대간첩 작전에 참여해 을지무공훈장을 받았다. 한미 동맹의 상징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을 맡아왔다는 점에서 현 정부의 한미 동맹 복원 및 강화 기조에도 부합돼 발탁됐다고 한다.

    육군참모총장에 지명된 박정환 합참차장도 한미연합사에서 지상구성군사령부 작전처장과 작전참모차장, 합참 작전본부장을 지낸 작전·미국통이다. 세계 최대 야전군사령부로 불리는 지상작전사령관에 지명된 전동진 합참 작전본부장은 합참에서 합동작전과장, 작전처장, 작전부장을 거쳐 본부장 자리까지 맡은 군 내 대표적인 작전통이다.

    육군참모총장에 육사 44기가 임명되면서 육사 41기급인 남영신 현 육군참모총장(학군 23기)에서 세 기수 건너뛰기가 이뤄졌다. 청와대와 이종섭 국방장관은 한때 '육사 44기 합참의장, 45기 참모총장'안도 유력하게 검토했지만 인사 폭이 너무 커지는 부작용 등을 감안해 '42기 합참의장, 44기 참모총장'으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교체된 김정수 해군참모총장은 취임 5개월여 만에, 박인호 공군참모총장은 10개월여 만에 옷을 벗게 됐다. 과거 정권 교체 때마다 군 수뇌부 물갈이 인사가 이뤄져 왔지만 취임 1년이 안 된 경우는 인사에서 제외한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좋지 않은 선례가 될 수 있다는 우려의 소리도 나온다. 대장 임기는 2년으로 규정돼 있고, 보통 1년~1년 6개월 이상 재임한 뒤 교체돼 왔기 때문이다.
    기고자 :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본문자수 : 163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