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주근깨·각진 턱('파친코' 김민하·'오징어게임' 정호연)… '美의 공식'이 바뀐다

    최보윤 기자

    발행일 : 2022.05.25 / 문화 A2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오똑한 코' '계란형 얼굴' 아니어도 괜찮아

    "김민하(드라마 '파친코' 선자)는 정말 놀라운(incredible) 주근깨를 갖고 있다. 극 중에서 화장이 그녀의 아름다움을 방해하길 원하지 않았다."

    미국 할리우드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활동하는 레베카 리가 최근 해외 패션 매거진 마리 클레르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이다.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의 분장을 총괄한 그녀가 김민하의 자연스러운 주근깨를 극찬했다.

    김민하는 최근 프랑스 유명 패션 브랜드 로저 비비에 한국 앰버서더(홍보대사)로 발탁됐다. 아련하고 슬픈 눈빛과 청순해 보이면서 개성 있는 주근깨가 강한 인상을 남겼다는 평이다.

    미(美)의 기준점이 바뀌는 것일까. 김민하를 비롯해 최근 글로벌 브랜드 앰버서더로 발탁된 여성 스타들은 전형적인 '미인'과 거리가 멀다. 그동안은 일명 '태혜지'로 불린 김태희·송혜교·전지현 등 2000년대 트로이카나 김희선·손예진 등 '컴퓨터 미인'이라 불러도 손색없을 정도의 비율을 갖춘 얼굴형과 뚜렷한 이목구비가 대세였다.

    하지만 '오징어게임' 정호연이 프랑스 루이비통 글로벌 앰버서더로 발탁되며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하는 등 기존의 조각 같은 스타들과는 외모의 공식이 바뀌고 있다. 지난 11일에는 배우 김다미가 이탈리아 펜디의 한국 앰버서더로 선정됐고, '지금우리학교는'에 나온 이유미는 한국인 최초로 이탈리아 미우미우의 해외 모델로 발탁되기도 했다.

    이들의 외모는 지금까지의 외모 공식으로 설명하기 힘들다. 예컨대 김다미는 쌍꺼풀 없는 동글동글한 이미지로 전형적인 두부상(순둥하다는 뜻)이고, 14년 차 늦깎이 스타인 이유미는 한 인터뷰에서 스스로 "낮은 코가 콤플렉스였다"고 밝혔을 정도. 이현상 패션칼럼니스트는 "대중이 자신과 거리감이 크게 느껴지지 않는 느낌의 스타들에게 편안함과 현실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호연의 경우 날카롭게 각진 턱선이 해외 팬들을 사로잡는 데 한몫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정호연의 미모가 너무 뛰어나 성형시술을 받았는지 성형외과 의사들의 의견을 묻기도 했다.

    '오징어게임' 당시 정호연의 주근깨와 다크서클은 틱톡 세대를 사로잡으며 '가짜 주근깨 만들기'가 새로운 메이크업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이를 위해 한국식 흑채(머리카락을 풍성히 보이려고 두피에 뿌리는 것)에 해당하는 제품을 얼굴에 뿌리는 것이 유행일 정도다. 정진아 스타일리스트는 "BTS가 '러브 유어 셀프(당신을 사랑하라)'고 말했듯 단점이 무엇이든 간에, 일부러 감추는 것보다 차라리 처음부터 드러내는 것이 요즘 세대의 소통 방식인 것 같다"고 말했다.

    20년 넘게 톱 스타들의 스타일링을 담당한 윤슬기 실장은 "최근 들어 남녀 구별 짓지 않는 앤드로지너스룩(Androgynous Look·성에 대한 고정관념을 탈피한 패션)이 인기를 끌면서 아름다움을 바라보는 관점도 과거처럼 정형화되지 않는 것 같다"면서 "과거엔 꽃미남·꽃미녀부터 주목받았다면, 요즘엔 '본업 충실(예를 들어 연기력)'이 받쳐줘야 외모도 가치를 발하는 시대가 왔다"고 말했다.

    [그래픽] 전형적 미인 / 비정형 미인
    기고자 : 최보윤 기자
    본문자수 : 154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