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대통령 "여성에게 과감한 공직기회 줄것"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25 / 종합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젠더갈등 지적에 정신 번쩍"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을 접견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대선 국면에서 발생한 '젠더 갈등'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자 윤 대통령은 최근 일화를 소개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공직 후보자들을 검토하는데 그중 여성이 있었다. 그 후보자의 평가가 다른 후보자들보다 약간 뒤졌는데, 한 참모가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돼 그럴 것'이라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며 "제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고 했다.

    김 부의장은 "대선 국면에서 (젠더 관련) 많은 논의가 있었고 불필요한 갈등이 있었는데, 선거 때와 대선 이후는 다르다"고 했다. 윤석열 정부 내각이 국무총리 포함, 19명(자진 사퇴 2명 포함) 중 여성은 3명에 그친 점 등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도 외신 기자가 내각의 성비 불균형을 지적하자 윤 대통령은 "장관을 예로 들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다"며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과) 한 건물에 있으니 언제나 부를 수 있고, 비서관들이 집무실로 막 들어오기도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취재진과 질의응답 하는 지하 1층을 지나가면서 "출근할 때마다 오늘은 기자들이 무슨 질문을 할까 생각한다"며 "어떤 날은 예상한 질문이 나오고, 어떤 날은 전혀 다른 질문이 나오기도 한다"고 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예상 밖 질문이 나오면 어떻게 하느냐"고 묻자, 윤 대통령은 "그냥 지나간다"고 말해 정진석 부의장 등 의장단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박 의장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새 정부의 첫 총리직인 만큼 신중하게 (표결을) 했다"며 "이제는 여권이 화답할 때"라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3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