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022 다시 쓰는 젠더 리포트] (9) 페미니스트 자처하는 남성들 "우리를 '이대남'으로 묶지말라"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유재인·윤상진 사회부 기자

    발행일 : 2022.05.25 / 통판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함께하는 페미니즘' 남성회원 3명 인터뷰

    '이만하면 괜찮은 남자는 없다'는 평범한 남성들이 여성 혐오에 빠지는 이유를 분석한 책이다. 저자는 뜻밖에도 남성. 그는 '친절하게 웃어주면 결혼까지 생각하는 남자들'을 먼저 펴냈다. '페미니스트가 된 남자들'을 펴낸 저자도 남성이다. 남자도 페미니스트가 될 수 있느냐는 의심에 이 책을 리뷰한 블로거 미카엘라는 이렇게 썼다. "안희정 미투가 일어났을 때 40~50대 중년 여성들은 '여자가 처신을 잘했어야지'라며 2차 가해를 했다. 2030 남성 직장인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냈다. 상사의 갑질에 익숙했던 그들은 '나는 피해자를 이해할 수 있다'며 공감했다."

    페미니즘이 '낙인'으로까지 여겨지는 시대에 스스로 페미니스트라 자부하는 남성들이 있다. '남성과 함께하는 페미니즘' 회원 하승수(33), 정재현(26), 김연웅(27)씨도 그들이다. "대학에서 여성학 수업 한 번 들어보지 않은 보통 남자"들이지만, 이들은 "페미니즘은 모두의 공존을 위한 사상"이라고 말한다. 회사원, 교사, 의사, 대학생 등 85명 회원들로 구성된 이 그룹은 지난 2월 광화문에서 '우리는 이대남이 아니란 말입니까'라는 집회를 열고, 다양한 정체성을 가진 20대 남성들을 '이대남'이란 단어로 묶어 호명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자신의 삶 속에서 페미니즘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정치 준비생 김씨는 간호조무사 일과 식당 일에 집안일까지 하다 과로로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보고 여성이 겪는 차별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했다. 5년 차 의사인 하씨는 의대 시절 중추신경억제제(GHB, 소위 '물뽕')라는 약물이 성폭력에 사용되고 있다는 뉴스를 접한 뒤, 우리 사회에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걸 절감했다. 두바이에서 고등학교를 다닌 정씨는 "인종차별을 경험하며 타인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연대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이대남' 현상이 그들을 거리로 나오게 했다. 김씨는 "어느 순간부터 '이대남'은 '성차별에 찬성하는 사람'이란 인식이 생겨 그게 아니라고 항변해야 했다"고 말했다. 정씨는 "'이대남 대 이대녀'라는 설정은 취업난, 군 인권, 장애인 등 청년 세대 내부의 불평등 문제를 젠더 문제로 치환해 가리려는 것"이라고 했다. 남성도 페미니즘을 실천할 수 있다고 했다. "페미니즘은 거창한 게 아니라, 성차별적 발언을 하지 않고, 혐오 언어가 잘못됐다고 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것이다.

    정씨는 또 "사회적으로 여전히 남성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지는 상황에서 젠더 '갈등'이란 표현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군 복무로 20대 남성이 역차별 받는다는 주장에 대해선 "더 민주적인 군대를 만드는 것을 페미니즘 의제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했다. 김씨는 "청년 세대의 약자성을 '20대 남성의 약자성'으로 포장해 남녀간 대결 구도를 만들려는 정치인들의 갈라치기가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주변의 시선은 호의적이지 않다. 김씨는 "커밍아웃에 버금가는 '인간관계의 재편'을 겪었다"며 "친구들에게 '손절' 혹은 조롱당한 적도 많았다"고 했다. 그럼에도 페미니즘 활동을 하는 이유는 성평등 사회가 남녀를 모두 행복하게 하기 때문이다. 하씨는 페미니즘을 통해 맨박스(man box·남성에 부과되는 사회적 기대)에서 벗어났다고 했다. "'남자는 성공해야 해'라는 말에 사로잡혀 살아왔지만, 남은 건 죄책감뿐이었죠. '남자니까'라는 압박에서 벗어나 행복해지는 것이 페미니즘입니다."

    [그래픽] 페미니즘에 대한 느낌 / 최근 사회 분위기는 남성 권리를 위협한다
    기고자 : 특별취재팀 김윤덕 주말뉴스부장, 김연주 사회정책부 차장, 변희원 산업부 차장, 김경필 정치부 기자, 유종헌·유재인·윤상진 사회부 기자
    장르 : 연재
    본문자수 : 175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