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日도착 바이든, 오늘 정상회담 후 IPEF 출범식

    도쿄=최은경 특파원

    발행일 : 2022.05.23 / 통판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내일은 쿼드 정상과 2시간 회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2일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KAOC) 방문을 끝으로 한국 일정을 마무리하고 일본에 도착했다. 취임 후 처음 일본을 찾은 바이든 대통령은 2박 3일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포함한 쿼드(미·일·호주·인도 안보 협의체) 정상들을 만난다.

    22일 오후 5시쯤 도쿄도 요코타 미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오전 10시 나루히토 일왕 면담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는 오전 11시부터 회담하고, 오후 1시 30분 공동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동중국해 등에서 현상 변경을 시도하는 중국, 핵·미사일 실험을 반복하는 북한에 대한 양국의 긴밀한 공조와 일본의 방위력 강화 등이 주로 논의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23일 오후엔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을 공식 선언하는 기자회견도 연다. IPEF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해 미국이 동맹·파트너 국가를 모으는 경제 협의체로 기시다 총리 역시 참석해 일본의 참가 의사를 밝힐 계획이다.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들의 가족들과의 만남, 일본식 정원이 딸린 고급 연회장에서의 만찬도 예정돼 있다.

    24일엔 쿼드 정상들과 약 2시간에 걸쳐 정상회담을 가진 후, 1시간가량 업무 오찬을 함께한다.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실현'을 위해 다방면의 협력을 논의한다는 설명이다.
    기고자 : 도쿄=최은경 특파원
    본문자수 : 71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