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오산 벙커는 동맹 상징"… 바이든 "당신을 신뢰한다"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23 / 통판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안보태세 점검후 '엄지척 작별'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2일 오후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의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함께 방문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마지막 날 일정을 한반도 공중 작전의 핵심 시설을 찾는 안보 일정으로 마무리한 것이다. 두 정상은 "북한의 도발에 맞선 굳건한 대비 태세"를 강조했고, 헤어질 땐 서로 엄지를 치켜세워 보이며 작별 인사를 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KAOC 내 작전조정실에서 한미 양측 근무자에게 작전 현황을 보고받고 안보 태세를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오산 항공우주작전본부는 이른바 '3축 체계'(킬체인, 한국형 미사일 방어 체계, 대량 응징 보복)를 운용·통제하는 중심"이라며 "이곳은 날로 고도화되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인 장소이고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곳"이라고 말했다. 오산 기지 지하 벙커에 있는 KAOC는 한반도 전역의 공중 작전을 지휘하는 한국군 '전략사령부'로, 유사시 한미 양국의 공군 사령관이 전투지휘소에서 연합 전력을 바탕으로 작전을 지휘한다.

    윤 대통령은 "1950년 6월 25일 공산군이 침략하고 5일 만에 트루먼 미 대통령이 미군 투입을 명령, 스미스 부대가 이곳 오산기지에 와서 공산군과 제일 먼저 교전했다"며 "미군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서 최초로 피를 흘린 곳"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제가 함께 이 부대를 방문한 것은 한미 간의 강력한 안보 동맹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의 동맹은 오래전 (한국) 전쟁의 희생으로 맺어진 동맹"이라며 "7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러분 같은 훌륭한 병사들 덕분에 굳건하게 유지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 가해지는 다양한 위협에서 안정을 지켜내는 것은 한반도뿐 아니라 전 세계 평화와 안정에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했다. 두 정상은 작전조정실에서 근무하는 한미 양국 장병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격려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KAOC 작전조정실 방문 일정을 마치고 나와 오후 2시 25분쯤 작별 인사를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지막 악수를 하면서 윤 대통령에게 "당신을 신뢰한다(I trust you)"라고 말했다고 대통령 대변인실이 전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이 전용 리무진 차량에 탑승한 뒤 양 정상은 서로를 향해 '엄지척' 인사를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후 오산 공군기지 미군 장병들을 격려한 뒤 입국 때와 마찬가지로 박진 외교부 장관의 배웅을 받으며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일본으로 출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참모들에게 "진정한 유대(genuine connection)가 형성된 것을 느꼈다. 행복한 방문이었다"고 방한 소감을 말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의 핵심 참모가 이러한 내용을 대통령실 관계자에게 전하면서 "백악관 참모들은 윤 대통령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숙소 앞에서 외신 기자와 만나 '북한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북한이 무엇을 하든 준비돼 있다"며 "우리는 그들이 무엇을 하든 어떻게 대응할지 철저히 생각해 봤다. 그래서 나는 우려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할 메시지'에 대한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헬로"라고 하면서 몇 초 뒤 "피리어드(period·이상 끝)"라고 말했다. 더 이상 할 말이 없다는 것이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6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