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덕수 "지역·세대·정파 넘어 소통하고 경청"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5.21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3일 봉하마을 노前대통령 추도식, 김대기 실장 등과 함께 참석 검토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자신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이 통과된 직후 "국민 통합과 상생을 위해 힘쓰겠다"며 "지역·세대·정파를 넘어 끊임없이 소통하고 경청하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 과반(167석)을 갖고 있는 여소야대(與小野大) 정국에서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 민주당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한 총리는 협치 강조 차원에서 오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등과 함께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자필 취임 소감을 올려 "오직 국민만 보고 국민과 함께 걷겠다"며 "우리 경제 재도약을 위한 기틀을 닦고 '부강한 나라,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총리이자, 국민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9일 한 총리에게 전화를 걸어 "인준 절차가 잘 끝나면 모든 것을 협치 차원에서 끌어나가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총리도 이날 취재진에게 "야당과의 협치·소통은 선택할 수 있는 게 아니고 필수적"이라고 했다. 한 총리는 노무현 정부에서는 경제부총리, 국무총리를 차례로 지냈고, 이명박 정부에서도 주미 대사로 3년간 재임하는 등 보수·진보 정권을 가리지 않고 고위직을 두루 역임했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71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