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메트로라이프] 용산구 갈월동·동자동 재개발 정비계획 통과

    김윤주 기자

    발행일 : 2022.05.20 / 사회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市 "대통령실 이전 영향 없어"

    서울 용산구 갈월동과 동자동 일대 재개발 사업 정비 계획이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대통령실 이전으로 용산 일대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이를 불식하는 결정이 나온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통령실 이전 이슈가 있었지만 이와는 무관하게 사업안이 통과됐다"고 했다.

    서울시는 제6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어 용산구 갈월동과 동자동 일대 도시정비형 재개발 사업 정비 계획 결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시는 우선 지하철 남영역과 숙대입구역 사이에 있는 갈월동 92번지 일대 1만7658.8㎡ 중 기존 일반상업지역 4192.5㎡를 제외한 1만3466.3㎡를 제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용도 변경했다.

    서울시는 "용도 변경으로 더블 역세권 입지에 적합한 업무·판매 시설이 들어올 수 있게 됐다"며 "일자리 창출 효과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갈월동 92번지 일대 1만7658.8㎡ 부지에는 25층 규모 업무 시설(연면적 약 4만7000㎡), 판매 시설(연면적 약 2만4000㎡ 규모), 34층 규모 공동주택 3개 동 총 565세대, 오피스텔 80실이 들어선다. 건물 저층부인 1~3층에는 판매 시설이 자리 잡는다. 또 지하 보행 통로로 남영역과 숙대입구역 사이를 연결해 통행을 편리하게 할 계획이다. 서울시 공공 청사와 남영동 복합 청사도 조성된다. 용산구 동자동 15-1번지 일대 1만533㎡ 부지에는 지상 27층 규모 업무·판매·문화·집회 시설 2개 동이 들어선다.
    기고자 : 김윤주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79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