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용산 대통령실 '앞뜰'도 25일부터 시범 개방

    정순우 기자

    발행일 : 2022.05.20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대통령 집무실 주변 용산공원 일부 구역이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국민에게 시범 개방된다. 대통령 집무실 앞뜰을 관람할 기회도 제공된다.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 조성에 관한 국민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공원 부지 일부를 시범 개방한다고 19일 밝혔다. 대통령 집무실 남쪽부터 국립중앙박물관 북쪽 '스포츠필드'에 이르는 구역이 일반에 먼저 공개된다.

    지하철 4호선 신용산역 1번 출구 인근 미군 장군 숙소 입구와 국립중앙박물관 본관 북측 진입로 등 2곳에 출입구가 마련된다.

    관람 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2시간 간격으로 하루 5회, 한 번에 500명씩 선착순으로 관람객을 받는다. 출입문 두 곳 모두 이용 가능하며, 네이버 예약 시스템으로 본인 인증 절차를 마친 관람객 1인당 동반 5인까지 입장할 수 있다. 매일 선착순으로 관람객 일부는 대통령실 앞뜰을 관람할 수 있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용산공원 국민소통공간 홈페이지(www.yongsanparkstory.kr)와 네이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람 예약은 20일 오후 2시 시작되며, 방문 희망일 5일 전부터 신청 가능하다.

    [그래픽] 용산공원 개방 구간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66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