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집·사무실 검찰 압수수색

    이해인 기자

    발행일 : 2022.05.20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전 기관장 4명 사퇴압박 의혹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9일 백운규<사진> 전 산업부 장관의 자택과 대학 연구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사건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9월 백 전 장관 등 산업부 간부들이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한국남동발전 등 한국전력 산하 발전사 4곳의 사장에게 사표 제출을 강요해 사퇴하게 만들었다는 게 핵심 의혹이다. 검찰 안팎에서는 백 전 장관에 대한 소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최형원)는 이날 오전 백 전 장관 자택과 서울 성동구 한양대 연구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백 전 장관은 변호인과 함께 압수수색 현장을 참관했다. 검찰은 백 전 장관의 PC에서 이메일 내역과 같은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은 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석유관리원, 대한석탄공사 등 산업부 산하기관 6곳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백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지시로 산하 기관장에게 사퇴를 강요한 사실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 말을 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그렇게 지시받고 움직이지 않았고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면서 업무 처리를 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까지 이 사건과 관련해 산업부 핵심 관계자 5명 중 4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 초까지 백 전 장관 시절 함께 근무한 이인호 전 차관과 박모 국장, 손모 과장, 산업부 내 인사를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진 김모 국장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품 분석이 끝나는 대로 백 전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이해인 기자
    본문자수 : 82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