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6.1 지방선거 D-12] "격전지 수도권 사수"… 여야 지도부, 인천서 선거전 시동

    주형식 기자

    발행일 : 2022.05.20 / 통판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여야(與野) 지도부는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9일 격전지로 꼽히는 인천에 집결했다. 여야 모두 선거 초반부터 광역단체장 3석이 걸린 수도권에서 총력전을 벌였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의 승패 척도로 여겨지는 17개 광역단체장 중 8곳 이상, 국민의힘은 9곳 이상을 차지하겠다는 목표다.

    여야 지도부가 첫날부터 인천으로 모인 데에는 이 지역 민심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최근 인천시장 여론조사 추이는 국민의힘 유정복 후보가 민주당 박남춘 후보에 비해 상대적으로 우세하지만, 어느 한쪽도 확실한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박남춘 후보와 정의당 이정미 후보의 연대 여부도 막판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인천 계양역 앞 광장에서 선대위 출정식을 열었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를 비롯해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참여했다. 민주당은 '정권 견제론'을 앞세웠다. 박지현 위원장은 "드디어 오늘 대선 패배를 설욕하고 검찰 독재를 막아내고 유능한 일꾼을 뽑을 지방선거의 서막이 올랐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번 지방선거는 윤 정부가 바로 가도록 하기 위해 국민들이 강력한 경고장을 날려야 하는 시간"이라고 했다.

    국민의힘도 이날 인천 미추홀구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의 선거 사무실에서 중앙선거대책위 회의를 열었다. 상임선대위원장인 이준석 대표와 공동선대위원장인 권성동 원내대표, 김기현 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기현 위원장은 "이재명 위원장이 자기 방탄조끼를 위해 아무 연고도 없는 인천으로 도망 왔다"고 비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유정복 후보는 윤 대통령 후보 시절 저와 함께 셋이 식사하면서 의기투합했고 결국 대통령을 만든 일등 공신"이라며 "유 후보가 시장이 되면 (윤 대통령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거라 확신한다"고 했다. 유정복 후보는 "오늘은 제2의 인천 상륙 작전이 시작되는 날"이라고 했다.
    기고자 : 주형식 기자
    본문자수 : 98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