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둔촌주공 내년 입주 사실상 무산

    조성호 기자

    발행일 : 2022.05.19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시공사측 타워크레인 해체
    조합의 7000억 보증 연장도 거부

    조합과 시공사 간 갈등으로 공사가 중단된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이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장기 표류하고 있다. 공사가 멈춘 지 한 달이 넘은 상황에서 시공사 측은 타워크레인 해체·철수에 들어가기로 했고, 오는 8월 끝나는 7000억원 대출 보증을 연장해 달라는 조합 측 요청도 거부하기로 했다. 1만2000가구가 넘는 국내 최대 아파트 단지의 연내 분양, 내년 입주가 사실상 무산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6000여 명에 달하는 조합원의 경제적 부담 가중은 물론 청약을 준비하던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하다.

    1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로 구성된 시공단은 최근 둔촌주공 재건축 조합에 대한 사업비 대출 보증 연장을 거부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 조합은 2017년 시공단의 연대 보증으로 NH농협은행 등 금융사 24곳으로 구성된 대주단에 사업비 7000억원을 빌렸다. 대출 만기인 8월까지 돈을 갚을 수 없게 된 조합은 대주단에 대출 연장을 요청했지만, 금융사들은 "조합이 먼저 건설사와 합의해야 한다"는 방침을 전했다. 대출 연장이 무산되면 일단 시공단이 돈을 대신 갚아주고 조합에 원금과 함께 연체 이자 등 비용을 청구한다. 조합원들의 금융비 부담이 더 늘어나는 것이다.

    시공단은 또 한 달 넘게 멈춰선 타워크레인 57대를 차례로 해체해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타워크레인 해체에만 2~3개월이 걸리고, 나중에 공사가 재개돼도 재설치에 다시 수개월이 걸릴 예정이다. 시공단의 전방위적 압박에 조합 측은 "서울시의 최종 중재 방안을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합과 시공사의 갈등의 원인은 2020년 6월 전임 조합 집행부가 시공단과 맺은 공사비 5600억원 증액 계약이 핵심이다. 현재 조합 집행부는 이 계약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하지만, 시공단은 "계약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기고자 : 조성호 기자
    본문자수 : 94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