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히틀러 비판한 채플린처럼 영화계도 자유 위해 나서야"

    김영준 기자

    발행일 : 2022.05.19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칸영화제 개막식서 깜짝 등장
    "독재자는 죽고 자유는 영원… 영화는 자유의 편에 서 있을 것"

    "인간에 대한 증오는 지나가고 독재자는 죽을 것이요, 그들이 사람들에게서 빼앗아 간 권력은 사람들에게 돌아갈 것이다. 죽음을 무릅쓰고 독재에 맞서 싸우는 사람이 있는 한 자유는 사라지지 않으리라."

    17일(현지 시각) 열린 프랑스 칸 국제 영화제 개막식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깜짝 등장했다. 특유의 국방색 상의를 입은 그는 화상 연설에서 찰리 채플린의 1940년 영화 '위대한 독재자' 속 '최후의 연설' 장면의 유명한 대사를 인용하며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싸우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영화계의 지지를 호소했다. '위대한 독재자'는 채플린이 아돌프 히틀러를 연상시키는 분장을 하고 나와 독일 나치 정권을 신랄하게 풍자한 작품이다. 젤렌스키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2차 세계 대전 당시의 히틀러에 비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배우 겸 코미디언 출신이기도 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나치 정권을 정면 비판했던 당시의 찰리 채플린과 같이 오늘날의 영화계가 자유를 위협하는 푸틴 정권에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때와 같이 지금도 독재자가 있고 자유를 위한 전쟁이 일어나고 있으며, 영화계는 침묵해서는 안 된다"며 "오늘의 영화계가 침묵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줄 새로운 채플린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승리의 결말을 보장할 영화가 필요하고, 영화는 매 순간 자유의 편에 서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영화의 힘을 강조한 젤렌스키 대통령의 연설에 모든 참석자들이 기립해 박수로 화답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2월 러시아의 침공 이후 국제사회의 지지와 연대를 이끌어내기 위해 화상 연설을 적극 활용해왔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영국, 독일 등 여러 나라 의회에서 화상 연설을 했으며 지난달엔 미국에서 열린 그래미 시상식에서도 화상 연설을 했다. 그는 당시 "우크라이나의 음악인들은 턱시도 대신 방탄복을 입고 있다"며 "그들은 병원에서 부상자들을 위해 노래하고 있다"고 했다. 같은 달 이탈리아에서 열린 베네치아 비엔날레 화상 연설에선 "모든 독재 정권은 예술의 힘을 알기에 예술을 억압하려 한다"며 "예술을 통해서만 세상에 전달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젤렌스키 대통령의 연설들은 러시아와 맞서 싸우는데 필요한 무기와 원조,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보하는 데 매우 효과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올해 칸 영화제는 '전쟁'을 주요 주제로 다룬다. 지난달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의 공격에 숨진 것으로 알려진 리투아니아 감독 만타스 크베다라비시우스의 다큐멘터리 '마리우폴리스2'와 벨라루스 태생의 우크라이나 감독 세르게이 로즈니차의 다큐멘터리 '파괴의 자연사' 등이 상영된다. 영화제 측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연대의 의미로 러시아 영화계의 참가를 금지했으며, 'Z'라는 제목이 달렸던 프랑스 감독 미셸 하자니비시우스의 영화는 'Z'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지지의 의미로 사용된다는 점을 고려해 '파이널 컷'이라는 제목으로 바꿔서 출품됐다.
    기고자 : 김영준 기자
    본문자수 : 150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