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양 많아 보이는 그릇으로 밥 먹으면 적게 먹어도 배부르게 느껴진다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발행일 : 2022.05.19 / 건강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400g 그릇에 300g 밥 가득 담으면 400g 먹은 것과 포만감 비슷해
    '인지 섭취량' 높아져 과식 막아

    식사할 때 밥을 적게 먹고도 배부른 효과를 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양이 많이 보이는 밥그릇에 밥을 담아 먹으면 시각적 착시 효과로 포만감이 실제 섭취량보다 더 크게 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동덕여대 식품영양학과 장은재 교수팀은 건강한 성인 여성 36명을 대상으로 밥그릇의 형태에 따른 음식 섭취량의 차이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일반 밥그릇에 400g의 밥을 담았을 때와 밥그릇의 밑바닥을 높여 제작한 밥그릇(착시 밥그릇)에 김치볶음밥 300g을 담아 점심 시간에 연구 참여자에게 제공했다. 이어서 일반 밥그릇에 김치볶음밥을 각각 400g과 300g씩 담아 식탁에 올린 뒤 음식 섭취량과 포만감 등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 착시 밥그릇에 300g의 김치볶음밥이 담겼을 때, 일반 밥그릇에 400g이 담겼을 때보다 음식 섭취량이 적었다. 300g짜리 착시 밥그릇에 담긴 음식을 먹은 사람과 400g짜리 일반 그릇에 담긴 음식을 섭취한 사람 간, 식전, 식후, 식후 1시간, 식후 2시간 포만도를 비교했더니, 큰 차이가 없었다. 실제 섭취량과 관계없이 엇비슷한 정도의 포만감을 보였다는 의미다. 착시 밥그릇 통해 적게 먹고도 시각 효과로 배부른 느낌은 같았다는 얘기다.

    장 교수팀은 "착시 밥그릇을 통해 인지 섭취량을 높이면 포만감이 커져 과식을 줄일 수 있어 체중 감량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 호에 실렸다.

    [그래픽] 포만감
    기고자 : 김철중 의학전문기자
    본문자수 : 75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