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 尹에 환영 밝혔지만… 이재명 "국민의힘은 학살세력 후예"

    김경화 기자

    발행일 : 2022.05.19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호남 주도권 흔들릴까봐 경계… 이준석 "李, 계보 모르고 막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거 광주 5·18 기념식에 참석한 데 대해 "의미 있다" "환영할 일"이라고 평가하면서도, 5·18과 관련한 정치적 주도권을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민주당이 유지해온 '호남 패권'이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하는 것이다.

    윤호중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이날 "여야가 함께 기념식에 참석해서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함께한 것은 의미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아직 진실이 다 밝혀지지 않고 진정한 사과와 반성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여야가 함께했다는 것만으로 5·18 정신이 제대로 받들어졌다고 보긴 어렵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서는 "42년 전 신군부를 대신해 신검부(新檢部)가 등장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며 "광주 시민들이 지켜온 민주주의의 꽃을 더욱 피우기 위해 신검부의 등장을 경계하며 야당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도 여권의 기념식 참석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했지만 "5·18 정신을 왜곡한 국민의힘 김진태 강원지사 후보의 사퇴가 첫 번째가 돼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하반기 원 구성 협상 때 국회에 '헌정특위'를 구성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며 여당의 동참을 압박했다.

    전날 광주를 찾았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이 잘하려고 하는 것으로 생각해야겠지만 또 나중에 어떻게 될지 모른다"며 "원래 국민의힘은 광주 학살 세력의 후예이지 않으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이 전 지사가 정당의 계보를 잘 이해하지 못하고 막말하고 있는 것 같은데, 국민의힘의 후보로 당선된 대통령도, 지금 당대표도 5월 광주에 대한 개인적 부채가 없는 사람들"이라며 "이 전 지사의 이런 국민 갈라치기가 얼마나 퇴행적이냐"고 했다.
    기고자 : 김경화 기자
    본문자수 : 9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