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가상 애널리스트가 돈버는 법 알려줍니다

    발행일 : 2022.05.18 / 경제 B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삼성증권, 유튜브 콘텐츠 선보여
    국내외 시황·베스트 리포트 소개

    삼성증권이 국내 최초로 '버추얼 애널리스트'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유튜브 콘텐츠를 새로 선보였다고 17일 밝혔다.

    '버추얼 애널리스트'는 삼성증권이 애널리스트의 모습과 음성 등을 인공지능(AI) 기술로 학습시켜 만든 가상 인간으로, 텍스트만 입력하면 실제 애널리스트가 방송을 진행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투자 정보를 전달해 준다.

    삼성증권은 버추얼 애널리스트를 AI 휴먼 전문 기업 딥브레인과 함께 개발했으며, 삼성증권이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공동 개발해 특허받은 음성 합성 모델도 함께 활용해 완성도를 높였다.

    버추얼 애널리스트는 지난달 말부터 국내외 시황 관련 유튜브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 증시 전문가인 정명지 삼성증권 투자정보팀장을 복제해 만든 버추얼 애널리스트가 '리서치 하이라이트'라는 코너를 진행한다. 매일 오후 3시에 삼성증권이 발간하는 리포트 중 베스트 리포트를 선택해 소개하고 요약 전달해 준다. 이 방송은 지난 4월 19일 첫 방송 이후 누적 조회 수가 6만회에 달하며 고정 팬을 확보해가고 있다.

    해외 증시는 장효선 삼성증권 글로벌주식팀장을 복제해 만든 버추얼 애널리스트가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체크포인트'와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스냅샷' 방송을 진행한다. 버추얼 글로벌주식팀장이 매일 오전 11시 30분과 오후 2시 30분에 정리해 소개한다. 버추얼 애널리스트 영상은 삼성증권 유튜브 채널(SamsungPOP)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증권은 버추얼 애널리스트 외에도 107만 구독자를 보유한 공식 유튜브 채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유튜브 라이브 기능을 활용한 라이브 커머스 개념의 언팩 방송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미국 주식 주간 거래 오픈 및 디지털 포트폴리오 서비스인 '굴링'의 론칭 설명을 서비스 시작 시점에 진행해 고객들의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4월 말 기준 삼성증권 유튜브 채널의 월간 활성 사용자(MAU) 수는 작년 말 52만5999명 대비 37% 이상 늘어난 72만4000명을 기록했다.
    본문자수 : 105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