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대통령과 與 전원 5·18 참석, 소모적 갈등 끊고 국민 통합 계기로

    발행일 : 2022.05.18 / 여론/독자 A3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새 정부 장관·수석, 국민의힘 의원 거의 전원이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단체로 참석한다. 보수 정권 전체가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기념일 행사에서 5·18 정신을 기리고 국민 통합을 이루기 위해 여당 의원 전원이 참석해 달라고 요청했고, 국민의힘도 동의했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도 다 함께 제창하기로 했다.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합창단이 노래하면 참석자는 본인 의사에 따라 부르도록 했던 것과 달라졌다. 불필요한 논란 없이 5·18을 온전히 기리겠다는 뜻이다. 윤 대통령은 대선 기간 "5·18 정신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숭고한 정신으로 국민 전체가 공유하는 가치로 손색이 없다"고 했다. 그 약속을 지키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다.

    정치권은 지난 40여 년간 5·18을 두고 끊임없는 정치적 논란과 갈등을 빚었다. 보수 진영에선 5·18을 폄훼·왜곡하는 발언으로 호남 민심의 반발을 불렀다. 일부 의원은 "5·18은 북한군 폭동" "유공자는 괴물 집단"이라고 했다. 당연히 광주 희생자와 유족들을 분노케 했다. 한편에선 일부 5·18 유공자·진보 단체가 5·18을 사유화했다. 자신들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들은 참배도 못 하게 막았다. 윤 대통령도 대선 기간 5·18 묘역을 찾았다가 두 차례나 시위대에 막혔다. 국민 전체 의사와 상관없는 이들의 대립이 불필요한 갈등을 너무 오래 끌고 왔다.

    이번 기념 행사를 계기로 이런 소모적 논란은 끝났으면 한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최근 "5·18 진상 규명은 어느 정도 다 됐다"고 했다. 5·18 단체들도 "기념식에서 더 이상 소란과 불상사는 없어야 한다"고 했다. 5·18은 많은 시민이 목숨을 잃은 아픈 역사다. 이 희생이 결국 민주화의 결실을 이뤘다. 한국 민주주의의 살아있는 역사라고 할 수 있다. 누구의 전유물일 수 없고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도 안 된다. 오랜 갈등과 대립을 끊고 온 국민이 추모하고 화합하는 통합의 자리가 됐으면 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4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