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정호영 후보자 억울한 점 있어도 자진 사퇴 용단 내리길

    발행일 : 2022.05.18 / 여론/독자 A3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해 "아직 임명하지 않은 장관 후보자가 몇 명 있는데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정 후보자는 지명 직후 경북대 병원 원장·부원장으로 근무할 때 두 자녀가 이 의대에 편입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아빠 찬스' 논란이 벌어졌다. 정 후보자는 "공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됐는데 특혜 의혹은 억울하다"고 하고 있다. 정 후보자 말대로 명확한 부정 정황은 아직 없는 것이 사실이다. 구술 평가에서 자녀들에게 높은 점수를 준 면접관들이 정 후보자와 논문을 같이 쓴 사이라는 등의 사실이 있지만 확실한 부정의 증거라고 하기는 어렵다. 윤 대통령 역시 정 후보자 논란 관련해 "부정의 팩트가 확실히 있어야 하지 않겠냐"고 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 윤 대통령과 정 후보자가 처한 상황은 '확실한 팩트'만을 주장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윤 대통령은 조국 전 장관 가족의 부정 입학 문제 등을 수사하다 문재인 정권의 공격을 받게 됐다. 그로부터 '공정의 상징'으로 국민의 인정을 받아 대통령까지 됐다. 이 과정을 지켜본 국민의 시각에서 조 전 장관과 비슷한 의혹을 받는 사람이 윤 정부에서 장관 후보자가 됐다는 사실 자체가 이해하기 힘들다. 윤 대통령과의 오랜 인연으로 장관 후보자가 된 사람이라면 이제는 자진 사퇴함으로써 스스로 새 정부 출범에 걸림돌이 되지 않는 것이 용기일 수 있다.

    민주당은 정 후보자가 사퇴하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절차에 들어가 새 정부가 일할 수 있게 협조해야 한다. 민주당은 한동훈 법무장관까지 문제 삼고 있지만 무리하다는 것을 스스로 잘 알 것이다. 한 장관 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이모(李某) 교수'를 '이모(姨母)'로 오인해 따지는 등 스스로 웃음거리가 됐다. 장관으로서의 결격 사유에 대해선 제대로 지적한 게 하나도 없었다.

    한덕수 총리 후보자는 노무현 정부에서 총리와 경제부총리를 지낸 사람이다. 윤 대통령도 민주당과 협치를 감안해 선택한 인사인데 정작 민주당은 인준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 정략적 의도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 이를 국민이 모두 지켜보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