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소련 개혁·개방의 상징 맥도널드, 32년 만에 러시아에서 완전 철수

    서유근 기자

    발행일 : 2022.05.18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맥도널드가 우크라이나 사태 여파로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 철수한다고 16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소련 붕괴 직전인 1990년 모스크바에 1호점을 연 지 32년 만이다.

    타스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맥도널드는 이날 "30년 이상 영업한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할 것"이라며 "러시아 사업 매각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맥도널드는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예측 불가능성 증대로 러시아 내 사업의 지속적 유지가 바람직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맥도널드는 러시아 내 매장 847개 전부를 현지 기업인에게 매각할 계획이다. 다만 새 사업자는 맥도널드 상표나 로고 등은 이용할 수 없다. 타스통신은 맥도널드 관계자를 인용해 다음 달 중순 맥도널드 매장이 새로운 브랜드로 다시 문을 열고 현재의 직원과 공급 업자, 메뉴 등은 유지될 것이라고 전했다.맥도널드는 6만2000여 명의 직원을 고용해 왔으며, 하청업체 근로자도 1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널드는 개혁 개방의 물결이 일던 소련에 유입되는 자본주의 시장경제와 세계화의 상징처럼 여겨졌다.
    기고자 : 서유근 기자
    본문자수 : 55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