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윤재순 논란에… 김대기 "국민 눈높이 어긋난 부분 유감"

    김민서 기자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2.05.18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회 운영위서 대통령실 인사 공방

    17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에선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실 인사(人事)에 대해 집중 공세를 폈다. 검찰 재직 시절 성 비위 의혹이 제기된 윤재순 총무비서관이 주 타깃이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 비서관은 "국민 눈높이에 어긋나는 부분이 있어 유감"이라며 연신 고개를 숙였지만, 대통령실 측은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인사 조치는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윤 비서관은 일부 의혹에 대해서는 "진흙탕 싸움 될까 잠자코 있었지만…"이라면서 적극 반박하기도 했다.

    윤 비서관은 이날 성 비위 연루와 과거 출간한 시집에서 여성을 겨냥한 부적절한 표현 논란 등에 대해 "어떤 식으로든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당연히 제가 사과드려야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검찰 재직 중이던 1996년과 2012년 두 차례에 걸쳐 성 비위 문제와 관련해 기관장 경고 처분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윤 비서관은 "첫 번째는 제가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 20년 전의 일"이라며 "두 번째는 사실관계가 다소 선후가 바뀐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고 했다.

    윤 비서관은 "2003년 직원 10여 명이 모인 자리에서 '생일빵'이라는 걸 당해 하얀 와이셔츠에 초코케이크가 범벅됐다. (직원이) '뭐 해줄까' 해서 "뽀뽀해달라"고 한 건 맞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거로 제가 조사받은 것도 아니고 조사되는 줄도 몰랐다"며 "다만 저로 인해 상처 입고 피해 입은 부분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했다. 강득구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인사 원칙인 능력과 전문성 못지않게 도덕성도 중요하다고 지적했고, 김 실장은 "100% 동의한다"고 말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날 권성연 교육비서관에 대해서도 박근혜 정부 시절 역사 교과서 국정화 정책의 실무 작업을 주도한 부적절한 인사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권 비서관은 야당 성향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019년 서울시교육청 기조실장에 임명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여당에선 "야당 쪽에서 쓰면 문제가 없고 여당 쪽에서 쓰면 부적절한 인사라는 것이냐"는 지적이 나왔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106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