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우즈 "나는 훨씬 더 강해졌다"

    최수현 기자

    발행일 : 2022.05.17 / 스포츠 A2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PGA챔피언십 19일 개막 앞두고 대회장 찾아 9홀 연습 라운드

    시즌 두 번째 메이저 골프 대회 PGA챔피언십 개막을 나흘 앞두고 타이거 우즈(47·미국·사진)가 대회장에 도착해 연습 라운드를 소화했다.

    우즈는 현지 시각으로 15일 일요일에 오클라호마주 털사의 서던힐스 컨트리클럽(파70·7546야드)에서 전반 9홀을 돌며 코스를 점검했다. 이곳에서는 오는 19일부터 나흘간 제104회 PGA 챔피언십이 열릴 예정이다. 우즈는 2007년 이 코스에서 열린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코스는 리노베이션을 거쳤고, 우즈는 지난달 말에도 이곳을 찾아와 연습 라운드를 했다.

    작년 2월 교통사고로 오른쪽 다리 수술을 받은 그는 지난달 7~10일 시즌 첫 메이저 마스터스에서 공식 복귀전을 치렀다. 71-74-78-78타를 쳐 47위로 마무리했다. 컷을 통과한 것은 물론이고 나흘간 72홀을 걸으며 경기하는 데 성공했다. 당시 그는 오는 7월 디오픈에 출전하겠다고 밝혔지만, 5월 PGA 챔피언십에 대해선 "노력해보겠다"고만 했다. 하지만 15일 우즈가 PGA 챔피언십 대회장에 등장하면서, 그의 사고 후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출전이 확실해졌다. 낮 기온이 30도를 넘어선 이날 우즈는 연습 라운드를 한 선수 10여 명 중 하나였다. 까다로운 그린 위와 주변에서 특히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현장에서 지켜본 기자들은 우즈가 2번홀(파4)에서 358야드 드라이브샷을 날렸으며, 마스터스 때보다 스윙이 더 부드러워졌고, 더 잘 걷는다고 전했다.

    우즈는 "마스터스 이후 나는 훨씬 더 강해졌다"며 "마스터스 이틀 뒤부터 다시 훈련에 돌입했다"고 골프위크에 말했다. "완전한 기동성을 갖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지만, 점점 더 강해질 수는 있을 것"이라며 "통증이 계속되겠지만 어쩔 수 없다"고 했다.

    수술 받은 오른쪽 다리에 대해 "더 많이 사용할수록 더 큰 힘이 붙을 것"이라며 "앞으로 나는 많은 경기에 나서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경기를 할 땐 언제든 재미있을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최수현 기자
    본문자수 : 99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