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北에 의약품 실어나를 트럭기사 모집… 北, 정부의 지원제안엔 응답 없어

    김명성 기자

    발행일 : 2022.05.1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코로나19 급속 확산으로 '최대 비상 방역 체계'를 선언한 북한이 중국에 'SOS'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16일 "중국 당국이 랴오닝성에서 트럭 기사 400명을 모집했다는 첩보가 수집됐다"며 "중국이 대북 의료 지원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은 이날 방역 협력을 위한 한국 정부의 제안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한중 외교장관은 이날 화상 통화를 갖고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문제를 논의했다.

    북한이 중국에 긴급 의료 지원을 요청한 것은 코로나19 의심 환자들이 쏟아지기 시작한 지난달 말로 알려졌다. 대북 소식통은 "북한이 중국 측에 백신과 치료제, 핵산 검사(PCR) 장비를 요청했고, 이미 해상을 통해 1차 지원품이 북한에 들어갔다"며 "중국 의료지원팀 선발대 10여 명도 지난달 말 북한에 들어가 코로나 방역 상황 점검 및 조언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선발대는 중국식 '제로 코로나' 방역 경험을 전수하면서 후속 대북 지원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지난 14일 노동당 정치국 협의회에서 "중국 당과 인민이 악성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이미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 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 배우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날 통일부는 "금일 오전 11시, 코로나 방역 협력과 관련하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권영세 통일부장관 명의의 대북통지문을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에게 보내려 했으나, 북측이 아직 통지문 접수 의사를 밝히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시간을 갖고, 여유를 갖고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급속 확산 중인 북한에선 '의약품 대란'이 일어나 김정은이 역정을 내며 군대 투입을 지시하는 일이 벌어졌다. 김정은은 지난 15일 노동당 정치국 비상협의회에서 "국가 예비 의약품들을 시급히 보급하라는 비상 지시까지 하달하고, 모든 약국들이 24시간 운영 체계로 넘어갈 것을 지시했지만 아직까지도 집행이 되지 않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 부문 간부들을 질타했다. 코로나 급속 확산으로 북한 전역에서 의약품 사재기와 불법 유통이 판을 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은 "의무 부대를 투입해 평양시 의약품 공급을 안정시키라"며 당중앙군사위 특별명령을 하달했다.
    기고자 : 김명성 기자
    본문자수 : 116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