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의당도 성폭력 사건… "지도부가 묵살"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2.05.17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강민진 前청년정의당대표 폭로
    "당대표가 '발설 말라'며 덮어… 다른 당직자로부터도 당했다"

    정의당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당내 인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지만 당 지도부가 묵살했다고 16일 주장했다.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박완주 의원을 제명 조치한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에서도 성폭력 사건이 터진 것이다.

    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내 인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면서, 성폭력 가해자는 이번 지방선거 후보로 공천됐다고 주장했다. 강 전 대표는 "작년 11월 모 광역시도당 위원이 내 허벅지에 신체 접촉을 했다"며 "잊어보려고 해봤지만 불쾌한 감정을 주체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이어 "이 일을 여영국 대표 등에게 공식적으로 알렸으나 여 대표는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하겠다.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고 결론을 지었다"고 했다. 여 대표가 성폭력 사실을 알고도 이를 외부에 알리지 말라고 지시해 사실상 사건을 덮었다는 것이다.

    강 전 대표는 "나는 해당 위원장으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그것을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며 "당대표나 사무총장이 (사건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내 의사를 묻지 않은 채 당은 그를 지선 후보로 공천했다"고 했다.

    강 전 대표는 이 사건 외에 청년정의당 당직자 A씨로부터도 성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지난 3월 대표로 있던 때 당직자들에게 대리운전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물러났다. 강 전 대표는 "대리운전 등을 시켰다는 왜곡된 주장이 보도된 이후 A씨는 도와주겠다며 접근해서는 은근한 위협을 느끼게끔 했다"며 "위협감을 주고 결국 성폭력까지 가할 수 있었던 것은 나의 위치가 한없이 취약해져 있기 때문이었다"고 했다.

    강 전 대표의 주장에 대해 정의당 장태수 대변인은 본지 통화에서 "강 전 대표의 주장에 사실관계가 다른 부분이 있다"며 "당에서 관련해 논의할 예정이고 필요하면 입장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92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