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주 '성비위' 박완주 제명

    양승식 기자

    발행일 : 2022.05.17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黨일각 "의원직도 내려놔야"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성 비위 의혹을 받고 있는 박완주 의원을 제명했다. 박 의원 제명으로 민주당의 의석수는 168석에서 167석으로 줄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이날 의원총회 직후 브리핑에서 "박 의원 제명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며 "일부 절차에 대한 이의 제기는 있었지만 최종 제명안 가결에는 의원들이 반대하지 않았다"고 했다. 일부 의원들은 이날 의총에서 "박 의원 제명 이전에 성 비위 사건의 구체적 내용을 알아야 한다" "최소한 의원이 출석해 소명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등의 주장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오 원내대변인은 "한 의원이 박완주 의원과 소통을 해 의총 불참이 제명을 받아들이는 것임을 확인했다"고 했다.

    다만 박 의원이 사실상 징계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논란이 다시 촉발될 가능성이 있다. 박 의원은 전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당과 나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에서는 제명된 박 의원이 스스로 의원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어떤 이유로도 변명하기 어려우며 정말 송구스럽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본인이 책임지고 의원직을 사퇴하는 게 마땅하다"고 했다.
    기고자 : 양승식 기자
    본문자수 : 66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