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野일부 "국회의장, 당원이 뽑아 당원 편에 서게하자"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2.05.17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의장 후보들 중립성 논란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당원의 손으로 뽑자"는 주장이 16일 민주당에서 나왔다. 하반기 국회의장 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의원들이 줄줄이 '야성(野性)'을 강조하며 당내 강경파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국민의힘은 "의장의 중립성을 포기하는 행태"라며 "이럴 거면 의장이 당적(黨籍)을 갖지 않도록 한 국회법부터 바꾸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회의장 민주당 후보를 당원의 손으로 뽑자'는 주제로 당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앞으로 5년 동안 국민과 당원의 편에서 자신을 던질 수 있는 그런 의장을 만드는 것이 지금 우리의 중요한 선택이라 본다"고 했다.

    민주당에서는 이날 5선의 김진표·이상민 의원과 4선의 우상호 의원이 의장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전날 출마를 선언한 5선의 조정식 의원까지 총 4명이 의장 선거 후보로 나섰다. 온건파로 평가받는 김진표 의원도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서 "국회를 무시하고 사법 권력을 무자비하게 휘두르며 국정 독주를 해나가는 윤석열 정부를 강하게 견제하는 일이 민주당의 사명이고 운명"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16일 본지 통화에서 "국회의장을 무소속으로 하는 이유는 중립적인 위치에서 대화와 타협을 통해 국민의 대표 기관으로서의 책무를 다하라는 것"이라며 "지금 민주당은 의장 경선을 마치 계파 싸움 하듯 치르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통화에서 "여소야대 정국일수록 합리적이고 원만하게 여야를 중재할 수 있는 인물이 의장이 돼야 하는데, 당내에서 선명성 경쟁을 벌이며 '민주당 전위대'를 하겠다는 인사를 의장으로 내세우면 협치를 포기하자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89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