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 "연금·노동·교육개혁 미룰수 없다"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17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첫 시정연설… 선행과제 제시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첫 국회 시정연설에서 연금·노동·교육 개혁을 위기 극복을 위한 3대 선행 과제로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들 과제에 대해 "지금 추진되지 않으면 우리 사회의 지속 가능성을 위협하게 된다"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지속 가능한 복지제도를 구현하고 빈틈없는 사회안전망을 제공하려면 연금 개혁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산업구조의 대변혁 과정에서 경쟁력을 제고하고,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노동 개혁 역시 필요하다"며 "기술 진보 수준에 맞는 교육을 공정하게 제공하려면 교육 개혁도 피할 수 없는 과제"라고 했다. 3가지 모두 국민들 간 이견이 첨예하기 때문에 여야가 함께 추진해야 할 사안이다.

    윤 대통령은 이를 위해 협치를 강조하며 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 보수당과 노동당의 전시 연립내각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 대한민국에는 공동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꺼이 손을 잡았던 처칠과 애틀리의 파트너십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의 조속한 국회 처리를 요청하며 "우리는 여야가 치열하게 경쟁하면서도 민생 앞에서는 초당적 협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 온 자랑스러운 역사가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대해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를 통한 글로벌 공급망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며 IPEF를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 IPEF는 글로벌 공급망 등 분야에서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미국이 구축 중인 기술·경제 동맹으로 반중(反中) 경제 포위망으로도 불린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코로나 환자 급증 사태와 관련해 "북한 당국이 호응한다면 코로나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 의료기구, 보건 인력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기사 A3·6·8면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98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