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화 정은원, 데뷔 5년 만에 만루홈런

    김상윤 기자

    발행일 : 2022.05.16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팀 9연패 끊는 데 앞장

    첫 만루홈런이 가장 극적인 순간에 터졌다. 한화 내야수 정은원(22)이 프로 데뷔 5년 만에 처음으로 만루포를 쏘아 올리며 팀이 9연패를 끊는 데 앞장섰다.

    15일 열린 롯데와의 프로야구 대전 홈 경기에 2루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장한 정은원은 두 팀이 3대3으로 맞선 5회말 1사 만루에서 롯데 선발 박세웅을 상대했다. 정은원은 볼 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에서 스트라이크존 복판에 들어온 시속 139㎞ 슬라이더를 놓치지 않고 배트를 휘둘러 좌측 담장을 넘겼다. 시즌 4호 홈런이자 개인 통산 첫 그랜드슬램. 순식간에 4점 차로 달아난 한화는 8대4 승리를 거두며 지난 5일 시작된 기나긴 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화 선발 장민재는 5이닝 3실점에 머물렀지만 타선의 도움으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인천고를 졸업하고 프로 첫해인 2018년부터 1군 무대에 자리 잡은 정은원은 지난해 '눈 야구'로 타율(0.283)에 비해 높은 출루율(0.407)을 기록하며 2루수 골든글러브의 주인공이 됐다. 그러나 올 시즌 초반에는 스트라이크존 확대 탓에 고전해 한때 타율이 1할대에 머물렀다. 최근 타격감을 점차 끌어올리고 있는 그는 결정적 순간에 한 방을 터뜨리며 팀을 연패의 늪에서 구해냈다.

    삼성은 두산을 4대3으로 꺾고 4연승을 달렸다. 삼성 주장 김헌곤이 8회 1사 1·3루에 유격수 땅볼로 결승 타점을 올렸다.
    기고자 : 김상윤 기자
    본문자수 : 6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