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제27회 LG배 조선일보 기왕전] 最新 버전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발행일 : 2022.05.16 / TV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내선발전 결승1국<흑 6집반 공제·각 1시간>
    白 최정 九단 / 黑 조한승 九단

    〈제2보〉(21~39) =조한승은 오는 11월 만 40세가 된다. 은퇴한 입단 동기 이세돌보다 한 살 많다. E조 결승인 이 판에 앞서 신예 강자 한승주를 준결서 꺾고 올라왔다. 대국 당시 랭킹은 한승주가 13위, 조한승은 32위. 올해 조한승은 8연패 후 8연승, 다시 6연패 등 유난히 연승과 연패를 반복하는 '널뛰기'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백이 △로 젖혀온 장면. 22로는 예전엔 28로 2단 젖혀 두었으나 요즘엔 누구나 이렇게 끊어 수단을 노린다. 흑도 23으론 26에 단수 쳐 잡을 수도 있다. 참고 1도는 이후 예상되는 변화 중 하나다. 실전처럼 23으로 단수 치면 33까지가 최신 버전. 흑은 우변, 백은 하변을 장악한 호각의 갈림이다.

    34가 놓이고 보니 공수의 요점임이 한눈에 드러난다. 이 수로는 물론 '가'에 붙여 귀를 팔 수도 있었다. 35에 백은 순순히 3점을 버리고 외벽을 쌓았다. 하지만 참고 2도 1로 반발해 싸우는 수도 있는 곳. 우하귀를 흑에게 내주고 19까지 우중앙을 키우는 호방한 작전이다. 39로 침입해 불길은 좌하귀로 옮겨붙는다. (27…△)
    기고자 : 이홍렬 바둑전문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57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