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23일 도쿄 美日 정상회담때 우주·반도체 협력 공동선언

    도쿄=최은경 특파원

    발행일 : 2022.05.16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미국과 일본이 이달 말 정상회담을 통해 미래 안보의 핵심으로 꼽히는 우주 방위 및 반도체 공급망 구축 분야 협력 강화를 선언한다.

    14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미·일 양국 정부는 오는 23일 도쿄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발표할 공동성명에 이 같은 내용을 담기로 결정하고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다. 이 신문은 "중·러가 인공위성을 미사일로 파괴하는 대(對)위성 병기를 실험하는 등 우주 공간의 안보상 대책이 시급해지고 있다"며 "미·일이 (우주에서도) 주도권을 잡겠다는 구상"이라고 전했다.

    양국은 우주 협력 차원에서 인공위성 정보를 공유하고, 수상한 선박이 탐지될 경우 고지해주는 해양 안보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중국이 동·남중국해에서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가운데, 미국 위성망만으로는 정보 수집에 한계가 있어 일본 위성에 거는 미국 측의 기대감이 크다고 한다.

    미국이 추진 중인 '위성 콘스텔레이션(성좌)' 전략에도 일본이 개발 단계부터 참여한다. 이는 소형 인공위성을 대량으로 낮은 지구 궤도에 띄워 적의 미사일을 탐지·추적하는 관측망 시스템을 뜻한다.

    우주 공간 이용을 위한 기본 룰을 만드는 것 역시 양국이 주도하겠다는 구상이다. 24일 예정된 쿼드(미·일·인도·호주의 안보 협력체) 정상회담에서도 우주 이용 관련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미·중 대립으로 경제 안보 분야에서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는 반도체의 경우, 양국이 생산·조달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차세대 2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반도체의 공동 연구·개발을 위해 양국 공동 실무단을 설치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지난 4일 하기우다 고이치 일본 경제산업상이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을 만나 반도체 연구·개발과 공급망 강화에 합의한 것의 연장선이다.
    기고자 : 도쿄=최은경 특파원
    본문자수 : 90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