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지하철 범죄 매년 2000건, 2호선 最多

    김윤주 기자

    발행일 : 2022.05.16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불법촬영 등 성범죄 가장 많아

    2020년부터 올해 4월까지 서울 지하철에서 발생한 범죄 건수를 분석한 결과, 2호선에서 범죄 발생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범죄 유형별로는 불법 촬영 등 성 관련 범죄가 가장 큰 비율을 차지했다.

    15일 서울경찰청 소속 지하철경찰대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0년부터 올해 4월까지 2년 4개월 동안 서울 지하철 1~8호선에서 발생한 범죄는 총 5284건으로 나타났다. 2020년 2249건, 2021년 2260건이 발생했고, 올해 4월까지는 775건이었다. 연간 2000건 이상의 범죄가 발생한 셈이다.

    2년 4개월간 발생한 범죄 중 성 관련 범죄가 1751건(33.1%)으로 가장 많았고, 절도가 1387건(26.2%)으로 뒤를 이었다.

    범죄 발생 건수를 노선별로 분류한 결과, 2호선이 1778건(33.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5호선(653건), 7호선(617건), 4호선(590건), 3호선(575건) 등의 순이었다. 서울시가 지난 11일 발표한 서울시민 대중교통 이용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하철 이용량이 많은 노선은 2호선, 7호선, 5호선 등의 순이었다. 승객이 많이 이용하는 노선에서 범죄도 많이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 것이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내 범죄가 전문 기술과 카메라 장비를 악용하는 방식으로 점차 진화하고 있다"며 승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공사는 "최근 소형 카메라 장비를 신발에 부착해 불법 촬영을 하다 붙잡힌 경우도 있다"며 "범죄를 목격했을 때는 경찰에 신고하거나 '또타지하철' 앱을 통해 지하철보안관을 호출하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고 했다.
    기고자 : 김윤주 기자
    본문자수 : 82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