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박완주 "아닌 것은 아니다"… 성폭력 의혹 사과 대신 부인

    김아진 기자

    발행일 : 2022.05.16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제명 사흘만에 처음 입장 밝혀

    성 비위 사건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3선의 박완주<사진> 의원이 15일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사건이 알려진 지난 12일 이후 사흘 만에 첫 입장을 내면서 성폭력 의혹을 부인한 것이다.

    박 의원은 이날 본지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당과 나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때가 되면 입장을 낼 생각이다. 아직은 그때가 아닌 듯하다"라고 했다. 이어 "긴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감내하고 시작한 일 지켜봐달라"며 "많은 분들께 혼란과 고통스럽게 해서 죄송할 뿐"이라고 했다. 피해자에 대한 사과 없이 사실상 결백을 주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작년 말 일어난 박 의원의 성폭력 사건을 지난 3월 대선 후 뒤늦게 논의해 최근 제명 결정을 내렸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라며 "민주당을 대표해 피해자와 그 가족분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송영길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박 의원 사건은 정말 죄송한 일"이라며 "본인이 즉각 (국회의원직을) 사임해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이번 주 박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할 방침이다. 피해자 측은 박 의원을 고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지도부는 박 의원을 제명하면서 "계속해서 사과하겠다"고 했지만 이후 별다른 사과는 하지 않고 있다. 박지현 위원장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해 "사생활 문제여서 전혀 모르겠고 사생활을 파악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하자, "성 상납(을 받는 것)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행위다. (권 원내대표는) 수준 이하 선수"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성범죄로 얼룩진 무능의 민주당이 할 수 있는 건, 오로지 물타기밖에 없는가"라며 "민주당에 지금 필요한 것은 진정 어린 반성과 사죄"라고 했다.
    기고자 : 김아진 기자
    본문자수 : 96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