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정은 "대동란(大動亂·큰 난리)"… 北 10만 사망 위기

    이용수 기자 김경은 기자

    발행일 : 2022.05.16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13~14일 발열자 47만명 발생
    '1호 약품' 내놓겠다는 김정은
    "얼마든지 위기 극복" 큰소리
    우리 정부, 주초에 지원 제의

    북한 내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15일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12일 1만8000여 명이던 하루 발생 '유열자'(발열 환자)는 13일 17만4440여 명, 14일 29만6180여 명으로 폭증했다. 국내 전문가들은 "곧 1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북한 사정을 감안하면 사망자가 앞으로 10만명에 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14일 노동당 정치국 협의회에서 코로나 전파 상황을 보고받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건국 이래의 대동란(大動亂·큰 난리)"이라면서도 "얼마든지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최단 기간 내에 극복할 수 있다"며 외부 의존보다는 자체 해결 의지를 강조했다. 정부가 이번 주 초 북한에 전통문을 보내 코로나 방역 지원 논의를 위한 실무 접촉을 제안할 방침인 가운데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5월 13일 저녁부터 14일 18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6180여 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25만400여 명이 완쾌됐으며 15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4월 말부터 5월 14일 14시 현재까지 발생한 유열자 총수는 82만620여 명이며 그중 49만6030여 명이 완쾌되고 32만4550여 명이 치료를 받고있다. 현재까지의 사망자 총수는 42명"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북한 내 코로나 의심 환자의 가파른 증가세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14일 집계된 29만6180여 명은 남북한 인구 차를 감안하면 국내 하루 최대 확진자 기록인 62만명(3월 16일)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북의) 확진자 규모는 100만명 이상, 몇 백만 명까지도 될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 자료들이 (해외에서) 나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렇게 되면 사망자 폭증은 시간문제다. 현재 북한의 누적 발열 환자(82만620여 명) 대비 사망률은 0.005%다. 세계적으로 치명률이 낮은 한국(0.13%)보다도 훨씬 낮지만, 이는 코로나 확산 초기의 '착시 효과'란 지적이다.

    아직까진 정상 작동하는 것으로 보이는 북한의 사회주의 보건·의료 시스템이 코로나 의심 환자 수백만 명이 쏟아지는 상황에서도 제 기능을 발휘할지 장담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오미크론의 중증화율이 떨어진 이유는 백신 접종, 감염으로 인한 면역 획득, 치료제, 중환자 치료 기술의 향상 등 4가지인데 북한엔 이 모든 게 없다"고 했다. 이재갑 교수는 "사망률이 낮아도 2~3%, 의료 체계가 갖춰진 게 없으니까 높게는 10%까지 올라갈 수 있다"며 "적어도 10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현재 북한의 코로나 대응은 ▲전국 200여 시군의 완전 봉쇄 ▲사업·생산·거주 단위별 격폐 ▲전(全) 주민 집중 검진으로 요약된다. 북한은 "134만9000여 명이 위생 선전, 검병 검진, 치료 사업에 진입했으며 유열자들과 이상 증상이 있는 사람들을 빠짐없이 찾아 철저히 격리시키고 치료·대책하고 있다"고도 했다. 2600만 전 주민의 외출을 막은 상태에서 방역 요원들이 가가호호 방문으로 발열자를 색출해 강제 격리하는 방식이다. 확진자가 급증한 지린성·상하이 등에 한해 1~2개월 봉쇄 정책을 쓰는 중국의 극단적 '제로 코로나'보다 엄격한 대책이다.

    하지만 북한은 정작 격리된 환자들을 제대로 치료할 의료 역량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영 매체들이 "(14일 소집된) 정치국 협의회에서 예비 의약품을 신속히 보급하기 위한 문제가 집중 토의됐다"고 밝힌 것도 의약품 부족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노동신문이 "커피를 마시지 말라" "금은화(꽃의 일종)를 3~4g씩 또는 버드나무잎을 4~5g씩 더운물에 우려서 하루 3번 먹는다"며 민간요법을 안내하는 실정이다. 특히 김정은은 몸소 "하루빨리 온 나라 가정에 평온과 웃음이 다시 찾아들기를 간절히 기원하는 마음으로 가정에서 준비한 상비 약품들을 본부당위원회에 바친다"며 수령의 상비약인 '1호 약품'을 내놓았다. 당·정·군 간부들의 의약품 기부를 독려하기 위한 의도로 해석됐다.

    북한은 중국에도 방역물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도 지원을 검토 중이다. 정부 당국자는 "되도록 주초에 남북 연락사무소 통신선을 통해 북에 '방역 지원을 논의할 실무 접촉을 갖자'는 취지의 전통문을 보내려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백신, 치료제, 코로나 검사 장비 등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재훈 교수는 유통·보관상 제약이 덜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GBP510'이나 영상 2~8도에서 냉장 보관이 가능한 노바백스의 백신을 지원하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래픽] 북한내 코로나19 의심 환자·사망자 추이
    기고자 : 이용수 기자 김경은 기자
    본문자수 : 239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