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신속항원검사만 해도 국내입국 가능

    김민정 기자

    발행일 : 2022.05.14 / 사회 A1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먹는 약 '팍스로비드' 처방 대상 12세이상 기저질환자까지 확대

    정부가 입국 전후 코로나 검사 요건을 완화하기로 했다. 지금은 입국하려면 해외 현지에서 실시한 PCR(유전자 증폭) 검사의 음성 확인서를 내야 하지만 23일부터는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음성 확인서를 내도 된다. 개인용 자가 검사 도구를 이용한 검사 결과는 인정하지 않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이런 내용의 입국 관리 개편 방안을 밝혔다. 현재 해외에서 입국하는 사람은 입국 전 48시간 이내에 시행한 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내야 한다. 하지만 23일부터는 입국 24시간 이내에 시행한 RAT 음성 확인서도 인정한다. RAT로 PCR 검사를 대체하는 국가가 늘면서 PCR 검사를 받기 쉽지 않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또 PCR 검사는 비용 부담이 커 불만이 높았다. 방역 당국은 2회 하는 입국 후 코로나 검사를 다음 달 1일부터 1회로 줄이기로 했다. 지금은 입국 후 1일 차에 PCR 검사, 6~7일차에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되는데, 앞으로는 입국 후 3일 이내에 PCR 검사만 받으면 된다.

    한편 정부는 이달 16일부터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처방 대상을 12세 이상 기저 질환자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에는 제한된 공급량을 고려해 60세 이상 고령자와 면역 저하자, 40세 이상 기저 질환자에게만 처방했다.
    기고자 : 김민정 기자
    본문자수 : 65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