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민주 '성폭행 사죄' 하루뿐… 바로 역공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2.05.14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박지현 "이준석부터 징계하라"

    성폭력 문제로 박완주 의원을 제명하고 '대국민 사과'까지 했던 더불어민주당이 하루 만에 국민의힘에 이준석 대표 징계를 요구하며 '역공'에 나섰다. 당내에서 불거진 여러 성 추문 사건에 쏠린 시선을 돌려 6·1 지방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은 13일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성 상납과 증거 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우선 이준석 당대표를 징계하고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전날(12일) 기자회견에서 "지방선거 유불리 따지지 않고 조사·징계를 이어가겠다"며 "피해자와 국민이 됐다고 할 때까지 계속해서 사과하겠다"고 했지만, 이날은 관련 언급을 하지 않았다.

    선대위 회의에는 이재명 지방선거 총괄선대위원장도 참석했다. 이 위원장은 회의 모두 발언에서 박 의원 사건 언급은 하지 않았고,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경기도 얘기만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박 의원 사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당 조치에) 공감한다 이런 정도 말하겠다"고만 했다.

    민주당은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으로 발탁된 윤재순 전 대검 운영지원과장에게도 과거 두 차례 성 비위로 징계성 처분을 받았다며 화살을 겨눴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비서관이 검찰 재직 시절 감찰과 징계 처분을 받아 대통령이 모를 리 없는데도 핵심 보직에 앉혔다"고 했다.

    전날 제명당한 박 의원은 이틀 내내 아무 입장도 내지 않고 침묵했다. 이에 "향후 열릴지 모르는 재판에 대비해 성급하게 나서기보다는 추이를 보는 것 같다"는 말이 나왔다. 그러나 당 안팎에선 박 의원이 작년 말 사건 발생 뒤 피해자를 상대로 억대의 합의금을 제시하고, 청와대 내 고위직을 알아봐 주겠다고 제안했다는 말도 나왔다. 민주당 관계자는 "마치 피해자가 먼저 금전 등을 요구했다는 식의 '2차 가해'가 계속됐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박 의원 성 비위 사건을 알고도 6개월 가까이 '은폐'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110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