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대통령, 16일 국회 시정연설뒤 3당 대표 회동 추진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2.05.14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9조 추경안 조속 처리 당부할듯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6일 국회 시정연설에 나선다. 윤 대통령은 국회 시정연설에 맞춰 여야 3당 지도부와의 만찬 회동도 추진 중인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오는 16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을 마치고 여야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하는 일정을 각 당과 조율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국회 시정연설에서 '1호 국정 현안'으로 임시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에 제출한 '코로나 손실보상 추경안'의 조속한 처리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석열 정부는 지난 1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국무회의를 열고 중앙정부 지출 기준으로 36조4000억원, 지방 이전 재원까지 총 59조4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을 의결했다.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600만∼1000만원의 손실보전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내용이 골자다.

    시정연설이 끝난 직후 윤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의 만찬 회동도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은 최근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등 원내 3당의 당대표와 원내대표에게 16일 만찬 회동을 제안했다고 한다. 국민의힘·정의당 측은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검토해 보겠다"며 유보적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처리를 놓고 대치해온 여야가 한자리에 모일지 주목된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73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