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尹정부 "안보와 지원은 별개, 北 핵실험 대비 액션플랜 준비"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14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안보실 핵심 "지원은 이르다"
    대북 라인 혼선 이야기 나와

    대통령실 관계자는 13일 "북한의 도발이 발생하면 단호히 대응하지만, 인도적 지원에는 열려 있다"며 윤석열 정부 대북 정책을 요약했다. 윤석열 정부 국가안보실이 전날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해선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을 냈지만, 하루 만에 북한에 코로나 백신 등 인도적 지원 방안을 발표한 배경이라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이 우리에게 어떠한 메시지도 보낸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지켜보면서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앞으로 (도발 상황과) 인도적 현안을 떼서 우리가 추가적 조치를 고려해봐야 하는지 보겠다"고 했다.

    윤석열 정부는 통일부를 주축으로 향후 북한과 지원 논의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대한 실무적 제안에 관해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을 통해서 하겠다"고 했다. 통일부도 "코로나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등을 지원할 적극적인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 측은 "다만 인도적 협력과 군사 안보 차원의 대비는 별개"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서도 "핵실험 준비는 돼 있는 것 같다"며 "북한이 6번이나 했는데 추가적인 핵실험을 왜 필요로 하는지, 미국과 함께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 한미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북한과 한반도 문제를 포함한 매우 구체적인 액션 플랜을 준비해 놓으려고 한다"고 했다. 인도적 지원과는 별개로 대비 태세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대통령실의 대북 인도적 지원 방침이 발표되는 과정에서 안보실 고위 관계자는 취재진에 '북한의 방역 체계가 완벽하다'는 취지의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기사를 거론하며 "(남측의)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라며 "백신 (지원) 문제는 이른 감이 있다"고 했다. 이 때문에 대북 지원을 두고 대통령실 안보 라인 안에서 혼선이 빚어진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한편 대통령실 측은 전날 북한의 미사일 도발 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아닌 안보상황점검회의가 열린 데 대해 "이 정도 도발이면 대통령이 나와서 회의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08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