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文정부가 남긴 탈원전 후폭풍… 한전 1분기 적자 7조8000억원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2.05.14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작년 1년치 적자 규모 넘어서 증권가 예상보다 2조 웃돌아

    한국전력이 올 1분기 매출 16조원의 절반에 달하는 영업적자를 냈다. 증권업계 예상치를 2조원 웃돈 것은 물론, 사상 최악이었던 지난해 연간 영업적자 규모도 한 분기 만에 넘어섰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청구서가 새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날아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금과 같은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한전 적자는 연간 매출의 절반 수준인 30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까지 나온다.

    한전은 13일 올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1% 늘어난 16조4641억원, 영업 적자는 7조786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LNG(액화천연가스)·석탄 등 연료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한전이 발전 회사에서 사들이는 전력 구입비가 급등한 데 따른 결과다. 올 1분기 한전이 공장·가정 등에 판매하는 전기 단가는 ?E(킬로와트시)당 110원 수준이었던 반면, 발전사로부터 전기를 살 때 기준이 되는 계통한계가격(SMP)은 평균 181원이었다. 전기를 팔면 팔수록 손해를 보는 상황이 1분기 내내 이어지면서 적자 규모를 키웠다.

    탈원전 등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에너지 정책이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과 맞물리며 한전의 실적 악화를 불러왔다. 원전 조기 폐쇄와 가동 지연이 계속된 상황에서 LNG·석탄 등 에너지 가격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로 급격히 치솟자 그 충격이 천문학적인 규모의 적자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는 정권 초 탈원전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우려가 커지자 "원전을 중단해도 전기요금은 절대 올라가지 않는다는 것은 삼척동자(三尺童子)도 안다"며 반박했고, 지난해 해외 각국이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라 전기요금을 인상할 때도 그 같은 입장을 고수하며 요금을 사실상 동결했다. 기사 A10면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87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