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北 35만명 발열, 尹 "백신 지원 가능"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2.05.14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北 코로나 하루 확진 1만8000명… 대통령실 "생각보다 심각"
    미사일 도발 상황에서도 '단호한 대응' '인도적 지원' 투트랙

    윤석열 대통령은 13일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는 '단호한 대응' 원칙을 지키면서도 '인도적 대북 지원'은 구분하는 투트랙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대통령실 강인선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최근 북한에선 코로나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윤 대통령 메시지를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 상황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검토하면서 그에 맞는 조치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원 품목은 백신을 비롯해 해열제, 진통제, 마스크, 진단 키트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향후 통일부를 통해 북 측에 실무적 협의 제안이 이뤄질 전망이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도 전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이 어려움에 처한 부분에 대해 우리가 적극적으로 도울 의향이 있다"고 했다.

    북한은 코로나가 급속히 확산하면서 이날 격리자가 18만여 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현재 6명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하루 동안 신규 발열 증상 환자가 1만8000여 명이었고, 현재까지 격리 치료 환자가 18만7800여 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전날 코로나 확진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하면서 최대 비상 방역체계로 전환했다.

    그러나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조선의 방역 강화에 필요한 수단이 충분히 갖춰지고 독자적인 방역 체계가 더욱 완비됐다"고 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이 우리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로 볼 수 있다"며 "북한의 의도가 뭔지를 보면서 인도적 현안과 관련해 추가 조치를 고려해 보겠다"고 했다. 또 북한 코로나 상황에 대해선 "간단하지 않다. 생각보다 심각하다"고 했다.

    윤 대통령의 인도적 지원 메시지가 북한 도발 하루 만에 나왔다는 점에서 정치권에선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열어 둔 것"이라는 말이 나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북한의 7차) 핵실험 준비는 돼 있는 것 같다. 다만 핵실험 전 여러 종류의 미사일 실험을 테스트할 가능성도 있지 않나 보고 있다"고 했다. 기사 A3면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12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