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서울 아파트 월세거래 사상 첫 2만건 돌파

    정순우 기자

    발행일 : 2022.05.13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올해 1분기 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량이 1년 전보다 30% 가까이 급증하면서 통계 집계 이후 처음으로 2만건을 돌파했다. 같은 기간 전세 거래는 7% 늘어나는데 그쳤다. 최근 수년간 보유세 부담이 급증한 집주인들이 현금 확보가 쉬운 월세를 선호하게 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또한 작년 하반기부터 대출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세입자들도 월세를 내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이전보다 줄어들면서 임대차 시장에서 '전세의 월세화'가 속도를 내고 있다는 분석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서울 아파트 월세 거래는 2만1091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1만6454건)보다 4637건(28.2%) 증가했다. 1분기 월세 거래량이 2만건을 돌파한 건 2010년 서울시가 거래량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같은 기간 전세 거래는 3만1148건에서 3만3361건으로 7.1% 늘었고, 아파트 매매 거래는 1만3373건에서 3329건으로 75.1% 급감했다. 집값 급등과 대출 규제 여파로 집을 사려는 사람은 줄어든 상황에서도 전·월세 수요는 꾸준히 유지됐는데, 특히 월세 시장으로 쏠림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 전체 전·월세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작년 1분기 34,6%에서 올해 1분기 38.7%로 4%포인트 상승했다.
    기고자 : 정순우 기자
    본문자수 : 65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