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오거돈 사건 판박이 민주당 박완주 성범죄, 보좌진들 "더 있다"

    발행일 : 2022.05.13 / 여론/독자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이 보좌진에 대한 성범죄 의혹으로 당 정책위의장, 원내수석 등을 지낸 3선 박완주 의원을 제명했다. 민주당은 "2차 가해 방지를 위해 상세 내용은 밝히지 않겠다"고 했지만 긴급 비대위를 열어 제명을 의결하고 국회 차원의 징계까지 요청한 상황으로 보면 심각한 사안으로 추정된다.

    이 사건은 작년 12월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 기간 철저히 은폐됐을 가능성이 높다. 2020년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부하 직원에 대한 성범죄도 총선 직전에 벌어졌지만 완벽히 은폐했다. 이런 사건은 정당의 도덕성에 관한 문제로 유권자들이 알아야 한다. 민주당은 다음에 이런 사건이 벌어지면 또 은폐할 것이다.

    민주당 김원이 의원 지역 보좌관은 부하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런데 피해자는 "김 의원도 2차 가해에 가담했다"며 당 젠더폭력센터에 신고했다고 한다. 민주당 최강욱 의원은 최근 온라인 회의 중 공개적으로 성적인 발언을 한 뒤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민주당 보좌진협의회는 입장문을 통해 "최 의원 발언 논란 이후 많은 제보가 들어왔는데 성희롱성 발언은 물론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다"며 "어쩌다 우리 당이 이 정도가 됐나 싶을 정도로 민망하고 또 실망이 크다"고 했다.

    민주당에서 의원·지사·시장 등의 성범죄는 '일상이 되다시피 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빈발하고 있다. 작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 전 시장의 성범죄 때문에 치러졌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도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로 수감돼 있다. 이외에도 보좌진, 지역위원장 등의 성범죄 혐의 논란이 각지에서 끊이지 않는다. 여성들의 권익에 앞장서는 정당임을 자처하면서 뒤로는 지난 수년간 여성의 인권을 무참하게 짓밟는 일을 수시로 해왔다. 이런 2차 가해에 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앞장섰다. 박원순, 박완주는 물론이고 박원순을 옹호한 사람들도 대부분 운동권 출신이다. 민주당 운동권들은 어떤 잘못을 해도 도리어 화를 내거나 잘못을 은폐하고 '조직 논리'를 앞세워 피해자에 집단적 2차 가해를 했다. 그러다 불리하면 돌연 "반성한다"고 한다. 누가 연극이라고 보지 않겠나.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뒤 민주당 의원들은 박 전 시장을 "맑은 분" "뜻을 잇겠다"고 칭송하고 피해자를 지속적으로 '피해호소인'이라고 부르며 모욕했다. 작년 보궐선거에선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한 잘못으로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고쳐서 후보를 냈다. 가해자를 옹호하고, 진심으로는 전혀 반성하지 않으니 민주당 내 성범죄가 계속되는 것이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30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