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박정훈 칼럼] 광우병의 추억? 탄핵의 손맛?

    박정훈 논설실장

    발행일 : 2022.05.13 / 여론/독자 A3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초장에 윤석열 정부의 기를 꺾어 놓으려는 민주당 구(舊)권력의 계획은 처음부터 꼬여가고 있다. 민주당 의원들이 한동훈 청문회에서 '개그 콘서트'를 펼쳐 밑천을 드러낸 것은 일각에 불과하다. 청와대에 몰려든 인파가 환호하는 모습에 구권력 세력은 낙담했을 것이 틀림없다. 그들은 '안보 위협'이라는 해괴한 이유까지 끌어 대 청와대 개방을 헐뜯었지만 국민 반응은 달랐다. 사람들은 청와대 경내를 둘러보면서 이 깊은 구중궁궐에 틀어박혀 세상에 귀 막았던 문재인 정권의 불통(不通) 시대를 떠올리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구권력 측의 반대 논리는 초라해질 것이다.

    지난 두 달, 폭주를 거듭했던 구권력 세력의 행태에서 분명해진 것이 있다. 이들에겐 윤 정부가 무사히 5년을 마치게 해줄 생각이 없다는 사실이다. 자기편 비리를 감추려 방탄 입법을 밀어붙이고, 총리 없는 내각 사태를 만들고, 장관 인사를 훼방 놓은 것은 예고편일 뿐이다. 청와대를 내준 이들은 여의도에 진지를 구축하고 윤석열 국정을 전방위로 흔들려 하고 있다. 선거는 끝났지만 또 다른 '진영 전쟁'이 막을 올렸다.

    구권력 그룹 안에선 윤 대통령을 '제2의 MB(이명박)'에 견주는 얘기들이 많다. 자유와 실용의 가치관이 MB와 비슷하다는 것, 윤 정권에 MB 때 인물이 다수 포진했다는 것만 말하는 것이 아니다. 조국 전 법무장관은 자기 책 서문에 이렇게 썼다. "노무현 정부가 끝나고 MB 정부가 들어섰을 때 벌어진 상황이 떠오른다. 윤 정부는 검찰을 활용한 사정 정국을 조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권력 세력은 자기들이 저질렀던 범죄 행각이 새 정권에 의해 드러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 그러니 당하기 전에 선제 공격을 해야 한다는 뜻일 것이다.

    좌파 진영이 'MB 시절' 운운할 때 그 속에 비수가 감춰져 있다는 것을 알 만한 사람은 안다. MB 정권을 반신불수로 만들었던 광우병 사태 말이다. 광우병 촛불 대란은 MB 취임 후 불과 두 달 만에 터졌다. 당시 경제부장으로, 쇠고기 이슈의 한복판에 있던 필자는 괴담과 허위가 어떻게 한 나라를 뒤흔들 수 있는지를 생생히 목격했다. 그것은 탈진실의 시대를 알리는 사건이었다. 잘 조작된 가짜가 세상을 뒤집을 수 있음을 광우병 진영이 완벽하게 입증했다.

    광우병 대란은 권력을 빼앗긴 좌파가 기획한 진영 전쟁이었다. 그것은 명백한 정치 투쟁이었지만 MB 정권은 '진실 게임'으로 대응하는 실수를 범했다. 과학적 사실만 알리면 끝날 것이라 본 것이다. 그러나 괴담의 허구성이 드러나도 촛불은 꺼지지 않았다. 국민 건강보다 경제 이익을 우선했다는 것, 소통 부족과 일방통행식 국정에 대한 분노라는 것을 MB 정부는 간과했다. 출범 초 얻어맞은 반정부 폭풍으로 MB 정부의 국정 동력은 큰 타격을 입었다. 자신감을 얻은 민주당과 좌파 진영은 9년 뒤 결국 보수 대통령을 탄핵하는 데 성공을 거두었다.

    구권력 세력의 의식 세계엔 '광우병의 추억'과 '탄핵의 손맛'이 자리 잡고 있다고 생각한다. 똑같은 방식으로 윤석열 정부도 흔들 수 있다고 여길 것이다. 윤 대통령이 강행한 5060·남성·지인 위주의 '닫힌' 인사, 자녀 특혜 의혹의 장관 후보자 임명 등은 좋은 핑곗거리를 주었다. 이들은 윤 정부에 가진 자를 대변하는 기득권 정권의 이미지를 씌워 국민과 이간시키려 하고 있다.

    구권력 측이 무속(巫俗) 괴담과 김건희 여사 이슈를 집요하게 띄우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 때의 '굿판·성형' 프레임을 연상시킨다. 광우병 선동을 학습한 이들에게 진실은 중요하지 않다. 앞으로 5년 내내 왜곡된 정보, 없는 사실까지 만들어 내 대중 분노를 자극하려 할 것이다. 윤 정부가 말려들지 않을 유일한 길은 대중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국민과 함께 호흡하는 것뿐이다.

    구권력 인사들은 "겨우 0.7%로 이긴 주제에…"라며 본심을 숨기지 않는다. 약체 정권이니 쉽게 무너트릴 수 있을 것이라 보는 것이다. 허니문을 건너뛰고 대선 불복에 가까운 적대감을 보이는 것도 그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이들이 착각한 게 있다. 0.7%포인트 표차는 국민이 '오만을 경계하라'고 승자에게 보낸 메시지이지, 패자를 향해 더 싸우라고 독려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구권력 측이 국정을 방해하면 할수록 그들은 고립되어 갈 것이다.

    윤 대통령이 용산 집무실로 출근하면서 새로운 관행이 탄생했다. 대통령이 1층 로비에서 기자들과 즉석 문답을 주고받는 시간이 만들어진 것이다. 출근길 카메라 앞에서 육성으로 말하는 새 대통령의 모습은 매일 아침마다 전임자 시절을 소환하게 될 것이다. 청와대에 틀어 박혀 탁현민 연출 쇼에만 등장하던 전직 대통령을 상기시키며 이것이 '정권 교체의 맛'임을 실감케 할 것이다.
    기고자 : 박정훈 논설실장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233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