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발자취] "기업은 나라와 국민 부강하게 해야" 국산 화장품 첫 해외 수출한 산업화 주역

    송혜진 기자

    발행일 : 2022.05.13 / 사람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구자학 아워홈 회장 별세

    구자학(92·사진) 아워홈 회장이 12일 오전 별세했다. 1960년대부터 제일제당·호텔신라·럭키(현 LG화학)·금성(현 LG전자) 등을 오가며 산업화 일선에서 뛰었던 기업인이다. 생전 "나라가 죽고 사는 기로에 있다. 기업은 돈을 벌어 나라를 국민을 부강하게 해야 한다"면서 사업보국(事業報國)을 강조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구 회장은 1930년 경남 진주에서 고(故) 구인회 LG그룹 창업주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해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소령으로 전역했고, 1957년엔 고 이병철 삼성 창업자의 둘째 딸 이숙희씨와 결혼했다.

    구 회장은 이후 10여 년간 제일제당 이사와 호텔신라 사장 등을 지내며 삼성그룹에서 일했다. 1969년 삼성이 전자 산업 진출을 선언하면서 LG(당시 금성)와 경쟁 구도가 형성되자 구 회장은 LG그룹으로 돌아갔다. 이후 럭키 대표이사, 금성사 사장, 럭키금성그룹 부회장, LG반도체 회장, LG엔지니어링 회장, LG건설 회장을 역임했다.

    1980년 럭키 대표이사로 일하던 시절에 구 회장은 "기업과 나라가 잘되려면 기술력만이 답"이라면서 "남이 하지 않는 것, 남이 못 하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981년엔 '국민 치약'으로 불리는 '페리오'를 개발했고, 1983년엔 국내 최초로 폴리부틸렌테레프탈레이트(PBT) 플라스틱 소재를 만들었다. 1985년엔 우리나라 화장품으로는 처음으로 '드봉'을 해외에 수출했다. 1995년 LG엔지니어링에서는 국내 업계 최초로 일본 플랜트 사업을 수주했다.

    2000년에는 LG유통의 FS(식품 서비스) 사업 부문과 함께 그룹에서 독립해 아워홈을 설립했다. 그가 회장으로 있던 21년간 아워홈은 2000년 매출 2125억원에서 2021년 1조7408억으로 8배 이상으로 성장, 국내 2위 규모의 단체 급식·식자재 유통 기업이 됐다.

    장례식은 고인이 아워홈의 창업주이자 현직 회장임을 고려해 회사장으로 진행된다. 유족으로는 아내 이숙희씨와 아들 본성(아워홈 전 부회장), 딸 미현·명진·지은(아워홈 부회장)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실. 발인은 15일 8시. (02)3010-2000
    기고자 : 송혜진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9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