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사라져가는 구멍가게 그리는 작가 이미경, 31일까지 특별전

    발행일 : 2022.05.13 / 문화 A2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0여 년간 전국의 사라져가는 구멍가게들을 정교하게 그려온 이미경 작가의 '이미경 특별전'이 오는 31일까지 서울 강남구 갤러리이마주에서 열린다.

    1994년 홍익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한 작가는 1997년 경기도 광주 퇴촌(退村)으로 이사한 뒤부터 구멍가게 그리기에 나섰다. 전국을 돌며 사라져 가는 장소를 포착해, 전시에서 선보여왔다. 작가가 직접 소장하고 있던 그림들과 판매된 작품의 도록도 전시된다. 월요일부터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문의 02)557-1950.
    본문자수 : 28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