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1·2차 맞은 후 확진됐다면 3개월 후 추가접종하세요

    김민정 기자

    발행일 : 2022.05.13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방역당국 "자연면역 3개월 지속"

    코로나 1·2차 예방 접종을 마친 뒤 코로나에 걸렸다면 부스터샷(3차 또는 4차 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개월이 지난 뒤 맞으라고 방역 당국이 권고했다. 미접종자이거나 1차 백신만 맞은 확진자가 백신을 접종할 경우에는 확진일로부터 3주 후에 하도록 했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를 대상으로 1·2차 접종을 권고하고 있으며, 3·4차 접종은 본인이 희망하는 경우에 받도록 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2일 "확진자는 감염을 통해 얻은 자연 면역 효과로 일정 기간 재감염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고려해 접종 간격을 설정했다"고 밝혔다. 이전까지는 '확진자는 증상이 회복되고 격리에서 해제되면 기초·추가 접종이 가능하다'는 정도로만 기준이 설정돼 있었다. 추진단은 "권고 간격 이전에도 희망하면 접종할 수 있지만 되도록 정해진 간격에 따라 해달라"고 했다.

    추진단은 감염 후 접종 간격을 설정하면서 '이전 접종 후 간격'과 '확진 후 간격' 중 늦은 시점에 맞을 것을 권고했다. 1차 접종은 받았는데 2차 접종을 하기 전 감염된 경우라면 기존에 정해진 2차 접종일(1차 접종 8주 후)과 확진 후 3주 뒤 날짜를 비교해 더 늦은 날에 2차를 맞으면 된다.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4차 접종은 현재 3차 접종 후 4개월 간격을 두고 받도록 하고 있는데, 이 역시 확진 3개월 뒤와 비교해 더 늦은 날짜에 맞으면 된다.

    감염자의 접종 간격은 호주·캐나다·영국 등 해외에서도 1~4개월 범위 내에서 다양하게 정하고 있다. 미국은 지난달 21일 감염 후 접종 간격을 3개월로 설정했다.

    추진단은 "자연 면역 지속 기간을 현재로서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해외 동향과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3개월 이상은 지속될 것으로 추정한다"며 "감염 후 접종 간격 설정은 안전성의 문제가 아닌 효과성을 고려한 조치"라고 했다.
    기고자 : 김민정 기자
    본문자수 : 93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