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검찰, 李 측근들 불러 조사

    이세영 기자

    발행일 : 2022.05.13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이태형·나승철, 대선 후 소환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전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 김종현)는 지난 3월 대선 이후 이 전 후보의 측근으로 불리는 이태형 변호사와 나승철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 것으로 12일 전해졌다. 두 사람 모두 2020년 대법원이 무죄 확정 판결을 한 이 전 후보의 선거법 위반 사건 변호와 2018년 이 전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 관련 사건의 변호를 맡은 바 있다. 또 이 변호사는 이 전 후보 대선 캠프 법률지원단장이었다.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과거 이 전 후보 사건을 담당했던 이태형 변호사 등이 S사 등으로부터 변호사비를 대납받았다는 내용이 골자다. 특히 이 변호사는 이 전 후보를 변호하면서 현금 3억원과 3년 후 팔 수 있는 상장사 주식 20억여원어치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상장사 주식 관련해서는 S사가 대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 전 후보는 그간 두 변호사를 포함해 고위 법관 출신 등 30여 명으로 선거법 위반 사건 변호인단을 꾸렸지만 '변호사 비용으로 3억원을 지출했다'는 취지로 주장해왔다. 그러나 친문 성향 단체 '깨어있는 시민연대당'은 이 부분이 허위 사실 공표에 해당한다며 이 후보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작년 10월 검찰에 고발했다.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검찰은 작년 11월 서울 서초구에 있는 서울지방변호사회, 법조윤리협의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했다. 이곳에서 이 전 후보 변호인단의 수임료 내역을 파악할 수 있는 세금 계산서와 계약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법조인은 "진행 상황에 따라 수사가 이 전 후보에게까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기고자 : 이세영 기자
    본문자수 : 84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