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광주 5·18행사 尹대통령 참석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2.05.13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5·18정신 헌법 수록 등 밝힐듯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 행사에 참석한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밝혔다.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참석하는 첫 국가기념일 행사로, 대선 때 공약한 '5·18 정신의 헌법 전문(前文) 수록' 등에 대해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5·18은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앞당기기 위한 희생이었고, 진보 진영의 전유물이 아니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매년 광주로 갈 것"이라며 참석 의지를 강하게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 등 대선 때부터 윤 대통령을 도왔던 옛 민주당·호남 출신 인사들도 참석을 권유했다고 한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재임 중 기념식에 세 차례 참석한 반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만 참석했었다. 윤 대통령은 연설에서 '국민 통합'을 강조하는 메시지를 내는 한편 "여야 합의로 개헌할 경우 5·18 정신을 헌법에 넣겠다"는 대선 공약을 재확인할 예정이다. 또 올해 식순에도 포함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齊唱)도 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올해 5·18 기념식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된 만큼 전야제 등을 포함한 부대 행사와 참여 인원이 대폭 확대됐다.

    그러나 광주 지역 일부 시민단체들이 윤 대통령 참석을 반대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어 행사 당일 충돌 가능성도 제기된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해 11월 이른바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하고자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았지만 시민단체의 저지로 참배가 무산됐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77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