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3선 박완주 제명… 보좌진 "더 있다"

    김경화 기자

    발행일 : 2022.05.13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또 성비위 터졌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3선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을 당내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했다. 86(80년대 학번, 60년대생) 운동권 출신인 박 의원은 전임 송영길 대표 체제에서 정책위의장을 지낸 중진 의원이다. 민주당 보좌진 협의회는 이날 입장문에서 "더 큰 성적 비위 문제도 제보받았다"며 진상 조사를 요구했다. 다른 정치인들의 성추행 사건이 더 드러날 경우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박 의원 제명 건을 의결했다. 박지현 비대위원장은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박완주 사건은 작년 말 발생한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라며 "피해자는 자체적으로 사건을 해결하려 했으나 원만하게 진행되지 않았고 4월 말 당에 신고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당 윤리감찰단이 최근까지 감찰을 진행했고, 이날 '비상 징계'로 제명 건을 즉각 의결했다.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 용서를 구할 엄두도 나지 않는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사건을 은폐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지만, 당 관계자는 "신고가 최근에야 있었고 피해자도 공개를 원치 않았다"고 했다.

    이날 민주당에선 박 의원 사건을 시작으로 성폭력 의혹이 잇달아 제기됐다. 김원이 의원의 보좌진이 동료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됐지만 피해자가 김 의원 측근들로부터 합의를 종용받았다는 보도가 나왔고, '짤짤이 거짓말' 사건으로 조사가 진행 중인 최강욱 의원이 추가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제보도 당에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A 의원이 연루된 성폭력 의혹 보도도 나왔다. 박지현 위원장은 "다른 사안에 대해서도 철저히 진상을 밝히고 예외 없이 최고 수준의 징계를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날 예정했던 지방선거 서울 출정식도 취소했다. 기사 A6면
    기고자 : 김경화 기자
    본문자수 : 91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