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연식변경 그랜저 출시, 최대 192만원 인상

    류정 기자

    발행일 : 2022.05.12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3800만원~4000만원 내야 뽑아
    LCD 계기반 등 편의사양 확대

    현대차가 '2022 그랜저'<사진>를 출시했다. 연말에 완전 변경 모델 출시를 앞둔 가운데, 연식 변경 모델 가격을 최대 192만원 인상했다. 그랜저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승용차 모델이다.

    현대차는 11일 '2022 그랜저'를 출시하면서 기존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선호도가 높은 편의 사양을 확대 적용했다고 밝혔다. 12.3인치 컬러 LCD 계기반과 터치식 공조 조작기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인기 모델인 '르블랑'에는 스웨이드(고급 합성소재) 내장재와 뒷좌석 수동커튼을, '익스클루시브' 모델에는 고속도로 주행보조 같은 첨단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최상위급 '캘리그래피'에는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달았다.

    가격은 가솔린 2.5 모델 기준으로 프리미엄 3392만원, 르블랑 3622만원, 익스클루시브 3853만원, 캘리그래피 4231만원으로 책정했다. 1년 전 모델보다 88만~172만원 인상된 것이다.

    익스클루시브 모델의 인상 폭이 가장 컸는데 3.3 가솔린의 경우 177만원, 하이브리드 모델은 192만원을 올렸다.

    그랜저IG의 부분 변경 모델인 '더 뉴 그랜저'는 2019년 11월 출시 당시 시작 가격이 3294만원이었으며, 지난해 연식이 변경되며 9만원 올랐고, 이번에 추가 인상됐다. 소비자들 사이에선 "과거 그랜저는 3300만~3500만원 정도면 괜찮은 모델을 살 수 있었는데, 지금은 3800만~4000만원은 줘야 하는 것 같다"는 반응이 나온다. 특히 현대차는 이르면 연말 그랜저 완전 변경 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현대차의 대표 '플래그십 세단'임을 내세워 첨단 사양을 대폭 강화하고 가격도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기고자 : 류정 기자
    본문자수 : 84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