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LG유플러스 '에어 택시' 사업 진출

    김봉기 기자

    발행일 : 2022.05.12 / 경제 B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카카오·GS 등과 컨소시엄 구성
    교통 관리·통신 시스템 등 담당

    LG유플러스가 카카오모빌리티, GS칼텍스, 제주항공, 파블로항공, 영국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와 손잡고 도심항공교통(UAM) 사업에 진출한다. UAM은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전기 동력 비행체로, 도심 하늘을 나는 에어택시로 활약할 차세대 교통수단이다.

    LG유플러스는 11일 "이들 5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토교통부의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그랜드챌린지(K-UAM GC) 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2025년 한국형 UAM 상용화를 위해 비행체의 안전성, 교통 관리 체계 등을 통합적으로 운용하는 실증 사업이다.

    LG유플러스는 UAM의 안전 운행에 필요한 교통 관리 시스템 개발과 통신 서비스 제공을 담당할 예정이다. 교통 관리 시스템은 여러 UAM이 서로 충돌하지 않도록 비행 경로와 운항 정보를 분석하고 항로 이탈 여부를 실시간으로 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호출 서비스 '카카오T' 노하우를 바탕으로 UAM 서비스 앱을 만들고, GS칼텍스는 UAM 이착륙 시설을 구축하게 된다. 제주항공과 드론 전문 업체 파블로항공은 각각 운항 서비스와 관제 시스템을 맡고, 영국의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는 UAM 기체 제작을 담당한다. LG유플러스의 이번 참여로 국내 통신 3사 모두 UAM 시장에서 경쟁을 벌이게 됐다.
    기고자 : 김봉기 기자
    본문자수 : 64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